[N pick] 야수의 혈통
아우디엔 야수의 피가 흐른다. 그 본성에 가장 충실한 R8이 귀환을 알렸다.






5.2리터 10기통 가솔린엔진과 7단 S 트로닉 변속기의 조합으로 최대출력 610마력을 실현하는 아우디의 스포츠카 세그먼트 R8 V10 플러스 쿠페 Audi.

아우디(Audi)는 퍼스트클래스다. 고요하고 흔들림 없는 정숙함, 휴식을 위한 세심한 배려,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우아한 자태까지 아우디는 탑승자에게 프라이빗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러나 마냥 점잖은 것은 아니다. 아우디엔 야수의 피가 흐른다. 강렬하고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를 내재했다. 쿠페 타입으로 재탄생한 R8은 이러한 아우디의 본성을 가장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외관부터 그 에너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R8 V10 플러스 쿠페는 완벽한 비율로 탄생했다. 이전 모델보다 넓고 낮아졌다. 전장은 줄이고 휠베이 스는 넓혀 무게중심이 현저히 낮아졌다. 민첩한 주행은 물론 안정성 또한 대폭 향상된 것이다. 여기에 날카로운 디테일을 추가해 더욱 날렵한 모습으로 변했다. 차량 전면은 가늘고 넓은 입체 크롬 싱글 프레임과 허니콤 구조의 라디에이터 그릴로 채웠으며 아우디의 상징인 강렬한 눈매는 각각 37개로 이뤄진 LED로 구성했다. 여기에 최초로 양산 모델에 도입한 레이저 라이트 기술을 더했다. LED 상향등 대비 조명 거리 2배, 밝기 3배의 성능을 자랑하는 이 기술은 약 600m 거리까지 조사가 가능해 시야 방해는 최소화하 고 시안성을 높여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1 5.2리터 10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으로 속도와 효율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최대출력 610마력을 내면서도 실린더 온디맨드(CoD)를 장착해 연료 소비를 줄인다.
2 12.3인치 컬러 스크린을 적용한 버추얼 콕핏은 선명한 해상도와 운전 시 최적의 조작 환경을 제공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운전자가 쉽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
3 더욱 강력해진 상시 사륜구동(quattro) 시스템으로 최적의 동력 배분과 강력한 주행을 가능케 한다.

주행 성능도 대폭 향상됐다. R8 V10 플러스 쿠페는 고강도 차체 구조인 아우디 스페이스 프레임(ASF)을 기반으로 설계했다.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한 보디에 카본파이버 강화플라스틱(CFRP)을 대거 적용해 차체 중량은 202kg으로 줄이고 강성은 이전 모델 대비 40% 높였다. 주행 성능과 안전성을 모두 잡은 것이다. 심장도 한층 단단해졌다. 5.2리터 5204cc V10 가솔린 직분사(FSI) 엔진을 장착해 최대출력 610마력, 최대토크 57.1kg·m, 제로백 3.2초라는 극한의 성능을 실현한다. 여기에 실린더 온디맨드(CoD), 타력 주행 등 첨단 연비 기술을 더해 데일리 카로서 효율성을 높였다. 이것은 아우디의 가장 극단적인 모습이다. 맹렬하고 사나운 주행은 모든 도로를 서킷으로 바꾼다.






4 3.0리터 M 트윈 파워 터보 직렬 6기통 가솔린엔진을 장착해 최고 6700rpm에서 최대 550N 토크를 발휘하는 M4 쿠페 BMW.
5 8기통 트윈 터보 엔진을 장착해 최대출력 462마력과 제로백 4초를 실현한 AMG GT Mercedes-Benz.

 

에디터 조재국(jeju@noblesse.com)  디자인 장슬기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