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어디까지 먹어봤니?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19-10-14

고기, 어디까지 먹어봤니?

익숙한 재료, 그러나 새로운 부위로 특별한 맛을 선보이는 곳

스스로 ‘고기 덕후’라 자부하는 이들의 발걸음이 더욱 바빠지고 있다. 얼핏 평범하게 느껴지는 식재료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부위들을 이용해 특별한 맛을 선보이는 다이닝 공간들이 떠오르고 있기 때문! 최근 오픈한 곳부터 이미 예약 없이는 맛보기 힘든 곳까지, 당신의 취향을 만족시킬 특수부위 전문점 5곳을 모았다.






1. 구전동화
압구정 골목 사이, 간판조차 없는 비밀스러운 공간. ‘구전동화’는 부위별로 구운 한우를 맛볼 수 있는 프리미엄 한우 오마카세다. ‘갓포레이’, ‘모퉁이우WX’를 성공적으로 이끈 박준형 셰프가 오픈한 매장으로 최근 ‘로만테이’, ‘란주쿠’에서 활약했던 천관웅 셰프가 새롭게 합류하며 더욱 풍성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등심과 안심을 비롯해 제비추리, 살치살, 토시살 등 특수부위를 부위별로 알맞게 숙성해서 제공한다. 육회, 우니동, 스이모노, 규카츠 샌드 등 곁들여지는 식사 메뉴는 제철 식재료의 변화에 따라 바뀐다.
ADD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46길 26 2층
INQUIRY 010-2038-9961











2. 미티크
‘미티크’는 프리미엄 정육점 ‘미트랩’에서 운영하는 한우 다이닝으로, 1층에는 고기를 판매하는 정육점이, 2층에는 바 테이블이 놓인 식사 공간이 준비되어 있다. 소고기와 요리에 깊은 식견을 가진 전문가들이 모여 메뉴를 구성. 웰컴 드링크와 육회 아뮤즈 부쉬를 시작으로 한우 구이, 푸아그라 버거, 특선 요리에 디저트까지 소고기를 다양하게 변주한 13코스의 요리를 낸다. 제비추리, 부채살, 갈빗살, 업진살, 안심 등 당일 가장 좋은 상태의 부위를 선별해 내기 때문에 코스 구성은 매일 변경된다. 물론 요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주류로 구성된 페어링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ADD 서울 용산구 백범로87길 28 2층
INQUIRY 010-2090-9089











3. 돼지연구소
‘뒷고기’라 불리던 돼지 특수 부위가 각각의 제맛을 뽐내는 곳. ‘돼지연구소’에서는 국내산 암퇘지의 특수부위를 숯불구이로 즐길 수 있다. 흰살, 뽈살, 등심덧살 등 돼지 한 마리에서 소량만 생산되는 부위들을 ‘한판’ 또는 ‘반판’으로 골고루 맛본 후, 입맛에 맞는 부위를 추가로 주문할 것을 추천. 부드러운 목살과 갈빗살을 함께 먹을 수 있는 ‘목갈비’, 항정살의 살코기와 지방, 껍데기를 통으로 내는 ‘껍고기’도 인기 메뉴이며, 특제 소스에 버무려진 ‘더덕삼겹’ 또한 별미이다.
ADD 서울 강남구 논현로149길 77
INQUIRY 02-6401-9000











4. 로바타탄요
‘로바타탄요’는 1인 화로구이 전문점으로, 닭고기를 비롯한 육류, 해산물, 야채 등을 바 테이블에 설치된 화로에서 비장탄을 사용해 구워준다. 토종닭 농장에서 당일 받아서 직접 손질한 닭만을 사용. 목살, 물렁뼈, 똥집, 다리살, 연골, 염통, 껍질 등 특수부위가 다양한 양념을 만나 변주된다. 각각의 부위를 단품으로 맛볼 수 있고, ‘구이 및 샤브샤브’ 코스로도 주문 가능하다. 일품 요리와 식사는 물론, 다양한 주류도 구비되어 있어 더욱 풍성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ADD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28길 49 109호
INQUIRY 02-6339-9667











5. 계식당
닭 특수부위를 선보이는 ‘계식당’은 잔뼈를 다 발라낸 닭의 목살을 메인으로 허벅지살, 안창살, 연골살 등을 석쇠에 얹어 숯불 소금구이와 양념구이로 제공한다. 이곳이 특별한 이유는 바로 ‘또띠아’와 ‘치즈 퐁듀’ 덕분이다. 살짝 구운 또띠아에 고기와 소스를 싸 먹으면 쌈 채소와 먹었을 때와는 또 다른 풍미를 즐길 수 있고, 고소한 치즈 퐁듀와의 조합 역시 일품. 신사동 본점을 시작으로 교대, 경기, 광주 등지에서도 만날 수 있다.
ADD 서울 강남구 언주로170길 37
INQUIRY 02-517-3734

 

에디터 손현지(프리랜서)
사진 출처 @gujeondonghwa, @mymeatlab, @the_piglab, @robatatanyo, @gye_sikdang, tabling.co.kr/restaurant/1266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