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달린다 고로 존재한다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23-10-26

나는 달린다 고로 존재한다

2024년을 강타할 하이브리드 슈퍼 스포츠카가 도로 위를 누빌 준비를 마쳤다.



부스터온!   Lamborghini Revuelto 
지난 3월 화려하게 자신의 존재를 알린, 아벤타도르를 잇는 모델이자 람보르기니 최초의 하이브리드 슈퍼카인 레부엘토의 실물을 마주할 날이 머지않은 듯하다. 올여름 생산에 들어간 레부엘토의 배송이 연말 이전에 시작될 것이란 소식이 얼마 전 발표됐기 때문. 이에 맞춰 람보르기니 공식 유튜브 계정(@Lamborghini)은 이탈리아 로마 북쪽에 있는 발레룽가 서킷을 달리는 자동차의 영상을 공개하기도. 12년 만에 풀체인지된 레부엘토는 V12 내연기관에 세 개의 전기모터를 갖춘 사륜구동 슈퍼카다. 자부심의 표출인 것일까. 람보르기니는 이 차를 두고 HPEV(High Performance Electrified Vehicle), 고성능 전기 자동차라 설명한다. 그도 그럴 것이 레부엘토의 최대 출력은 1015마력, 최고 속도는 350km/h, 제로백은 2.5초다. 또 달리는 동안 뒷부분 날개가 살짝 올라가는데, 만화 <사이버 포뮬러>에서 “부스터 온!”을 외치면 변신하는 자동차가 재림한 느낌이다. ‘혼란한’, ‘무질서한’이란 뜻의 스페인어 레부엘토는 흥미롭게도 1880년대 바르셀로나를 휩쓴 투우의 명칭이라고 한다. 이름만큼이나 자동차 생태계를 뒤흔들 괴물 같은 스펙의 슈퍼카다










언제 어디서나 초지일관   2024 Mercedes-AMG GT63 S E Performance 
메르세데스-AMG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GT63 S E 퍼포먼스’가 2024년형으로 업데이트해 컴백했다. AMG 패밀리룩을 구현하려는 것일까. 외부 디자인은 2세대 GT 쿠페의 전면과 참 많이 닮았다. 그런데도 이전 모델보다 하단 그릴의 수직성이 강조된 점이 특징. 인테리어 변화는 드라마틱하지 않다. 전동 선루프와 뒷좌석 사이에 무선 스마트폰 충전기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점, AMG 전용 디스플레이를 통해 MBUX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를 사용자에 맞춰 세팅할 수 있는 점이 눈에 띈다. GT63 S E 퍼포먼스의 핵심은 F1 용으로 개발한 V8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사용한다는 것. 이로 인해 새로운 스포츠카는 최대 출력 831마력, 최고 속도 316km/h, 제로백 2.9초를 기록한다. 더불어 스마트 드라이빙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스스로 적응, 어떤 상황을 맞이하더라도 몰입감 넘치는 운전 환경을 제공할 예정. 이번 하이브리드 모델의 또 다른 장점은 혁신적인 냉각 시스템을 갖춘 배터리다. 평균 45℃를 유지하는 시스템 덕분에 가속과 감속이 반복되더라도 GT63 S E 퍼포먼스는 언제 어디서나 뛰어난 주행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가슴이 쿵쾅거리는 사운드   2024 Chevrolet Corvette E-Ray 
1953년 혜성처럼 등장해 미국 스포츠카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쉐보레 콜벳이 70주년을 맞아 신형 모델을 선보인다. 콜벳 이레이는 콜벳 역사상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이자 최초의 사륜구동 모델이다. 외관부터 하이브리드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역대급 디자인’이란 수식어가 붙은 Z06에서 영감을 받았으나, 뒷면은 일반적인 콜벳 시리즈와 비슷하다. 성능은 시너지 그 자체다. V8 엔진과 앞바퀴 사이에 자리 잡은 전기 모터가 만난 결과다. 후륜에 495마력을 전달하는 V8 엔진에 전기 모터가 제공하는 160마력이 더해져 최대 출력은 655마력, 최고 속도는 295km/h다. 더욱이 제로백은 2.5초다. 이는 포르쉐 911 GT3을 위협한다고 평가받는 Z06보다 0.1초 빠른 수치. 이외에도 콜벳 이레이는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한다. 바로 ‘듣는 즐거움’. 앞서 소개한 람보르기니와 벤츠가 디지털 사운드의 볼륨을 높인 것이라면, 이 차의 소리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결합이라고 할 수 있다. 처음엔 스텔스처럼 조용히 움직이다가 70km/h가 넘어서면 V8 엔진이 가동되는데, 전기차의 조용함 위에 내연기관의 웅장함이 더해져 고속으로 운전 시 아드레날린이 세차게 분비되는 듯하다.



 

에디터 박이현(hyonism@noblesse.com)
사진 Lamborghini, Mercedes-AMG, Chevrolet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