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미학, 셀린느에 담기다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3-12-01

뉴욕의 미학, 셀린느에 담기다

올 겨울, 셀린느 아트 프로젝트의 마지막 주인공은 차갑고 엄격한 뉴 고딕 스타일의 작업을 선보이는 뉴욕 출신의 아티스트 뱅크스 바이올렛이다.



거대한 샹들리에가 균형을 잃고 형체를 무너뜨린 채 프레임을 꽉 채우고 있다. 작가 뱅크스 바이올렛이 셀린느를 위해 작업한 ‘샹들리에 구조물(CHANDELIER STRUCTURE)’은 엄격하게 통제된 어두움의 미학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부서진 드럼 세트, 뼈대만 남은 건축물, 형광등의 차가운 빛 등으로 구성된 믹스드 미디어 작품을 통해 시대의 정신을 포착하는 아티스트 뱅크스 바이올렛은 한 해의 마지막을 장식할 셀린느와의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샹들리에 구조물’ 시리즈를 선보였다. 뱅크스 바이올렛과 에디 슬리먼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7년 에디 슬리먼이 큐레이션을 맡은 베를린의 아르트&파트너(ARNDT&PARTNER)’ 갤러리에서 열린 단체전[Sweet of Youth]에 참여하며 이미 인연을 맺은 바 있는 이들이 이 협업을 통해 파리, 뉴욕, 밀란 등 주요 도시의 셀린느 플래그십 스토어에 작품을 선보인다. ‘샹들리에 구조물’은 무너진 샹들리에를 통해 비틀거리는 인류를 의인화하면서 그 안에 작가의 자전적 모습 일부도 담아냈다. 현대적이면서도 사회적인 방식으로 뉴욕을 기반으로 한 시대 정신을 포착해온 뱅크스 바이올렛은 뉴욕의 중대한 순간에 머무르며 당시의 강렬한 에너지에 매료되었던 에디 슬리먼과의 만남을 통해 패션과 예술의 가장 세련된 형태적 결합을 선보일 예정이다.

 

에디터 남미영(denice.n@noblesse.com)
사진 셀린느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