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치 향기만 남기고 갔단다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LIFESTYLE
  • 2023-06-02

꼬치 향기만 남기고 갔단다

숯 향 그윽한 꼬치에 맥주, 혹은 하이볼을 곁들이기 좋은 계절. 아무렴 좋다. 사실 꼬치구이는 사계절 내내 맛있으니까.

평화로
문래창작촌에 고급스러운 꼬치집이 생겼다. 가게 분위기는 물론 음악까지 평화로운 ‘평화로’다. 특이한 건 다른 꼬치집과는 달리 양꼬치 자동화로가 테이블마다 있다는 점. 친숙하면서도 이색적이다. 처음 방문했을 때는 역시 다양한 꼬치를 맛볼 수 있는 모둠 꼬치가 제격이다. 삼겹살, 닭다리살, 닭염통, 목살, 양갈비살, 새우 등에 곁들여 먹을 꽈리고추, 방울토마토, 옥수수, 마늘도 같이 나온다. 꼬치류는 양념이 없는 것부터 먼저 구워 먹는 게 철칙. 그래야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많은 이들이 육회 무침과 파오리 온면을 곁들여 먹기를 권한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고추장 양념에 버무려진 육회 무침에 노른자는 다음날 숙취를 가시게 해주며, 파와 오리 육수로 맛을 낸 면 역시 속을 달래기 좋다. 무엇보다 국물이 끝내준다.
ADD 서울 영등포구 도림로125가길 5-1





야키토리초리
압구정 로데오에 괜찮은 꼬치집이 생겼다. 한국에서 오사카 맛을 느낄 수 있는 야키토리초리다. 사장님이 오사카 츠지 조리사 전문학교 출신으로 최고급 비장탄과 소금만으로 맛을 낸다. 가게 안에는 시티팝이 흐르고 사장님과 직원들이 서로 일본어로 대화한다. 일본에 온 것 같다. 먼저 5종 오마카세를 시켜보자. 당일 재료를 엄선해 야키토리 4개와 야채 1개를 구워준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부위는 야겐난코츠라고 불리는 가슴연골, 그리고 세세리라고 불리는 목살 꼬치다. 오독오독 씹히고 적당히 짭짤한 게 맥주와 찰떡궁합이다. 그리고 폭신하고 달달한 가지에 산뜻한 폰즈 소스(감귤류의 과즙으로 만든 소스)를 더한 나스도 추천 메뉴. 입가심으로는 아삭한 오이 타타키가 산뜻하니 좋다.
ADD 서울 강남구 선릉로161길 15-3 1층 101호





야키토리 혼바
꼬치를 즐겨먹는 미식가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이름. 1호점 아타리, 2호점 코치에 이어 야키토리 혼바가 세 번째로 서울역 근처에 문을 열었다. 혼바는 독특하게 루프탑 테라스에서 꼬치를 즐길 수 있다. 3층은 우리가 아는 여느 꼬치집과 비슷한 형태고 4층은 프라이빗 한 단독 룸 형태로 최대 8명, 하루에 딱 1팀만 예약을 받는다. 단, 4층 단독 룸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인당 12만 원(코스 5만 원, 주류 7만 원)을 써야 한다. 참고하자. 혼바에서 가장 많이 시키는 건 오츠카레(수고했어) 코스로 자그마한 안주 2종, 야키토리 8종, 야채 3종, 식사와 디저트까지 나온다. 입맛에 맞는 메뉴는 코스가 끝난 뒤 단품으로도 주문할 수 있다. 뭘 먹어도 맛있지만 넓적다리 안쪽살, 염통, 잘게 다진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동그랗게 빚은 일본식 고기 경단 츠쿠네(수란, 타래소스, 김)를 적극 추천한다.
ADD 서울 용산구 후암로 79 3, 4층

 

에디터 박한빛누리(프리랜서)
사진 평화로, @yakitorichori, @honba_kr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