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를 향한 불가리의 열정이 담긴 여섯 피스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1-08-23

컬러를 향한 불가리의 열정이 담긴 여섯 피스

<불가리 컬러> 전시회를 위해 매혹적인 주얼리가 한국을 찾았다.

플래티넘에 루비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네크리스(1960년경)
총 74캐럿 이상의 버마산 루비 35개를 세팅한 이 네크리스는 전통적 디자인으로 하이 주얼리 특유의 고귀한 매력을 발산한다. 인도 신화 속 힌두교인은 대지의 소보다 하늘의 소를 신성시했다. 그런데 끔찍한 괴물인 발라(Vala)가 소를 훔쳐갔고, 천상계에는 혼란과 시련이 찾아왔다. 이에 태양의 신 수리야(Surya)가 발라를 퇴치하고 그의 핏방울을 현재의 미얀마, 태국, 인도, 스리랑카에 해당하는 신화 속 장소인 바라타의 깊숙한 물웅덩이에 떨어뜨렸는데, 이것이 루비로 변한 것이라 전해진다. 오늘날 루비는 많은 왕족 가문의 휘장에 등장하는 등 세계 여러 문화와 대륙에 걸쳐 명망 있는 가문과 깊은 연관성을 보여준다. Bvlgari 제품.





플래티넘에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쏘뜨와(1970년경)
세계적 배우이자 불가리의 뮤즈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소장품. 리처드 버튼과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영화 <클레오파트라>를 촬영하며 사랑에 빠졌고, 리처드는 그녀와 함께한 모든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 사랑의 증표로 이 주얼리를 선물했다. 이후 리처드는 엘리자베스의 마흔 살 생일을 맞아 이와 어울리는 디자인의 링을 구입해 세트를 완성했다. 즉 이 작품은 리처드와 엘리자베스의 운명적 만남과 아름다운 사랑, 나아가 불가리에 대한 그들의 사랑을 상징한다. Bvlgari 제품.





플래티넘에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네크리스(1961년)
시대를 초월한 매혹적인 작품을 통해 아름다운 꽃의 마법을 펼쳐 보이는 것은 물론, 허무하게 사라지는 자연에 영원성을 부여한 불가리. 이런 역사를 대표하는 눈부신 화환 모양 네크리스는 꽃잎을 비대칭으로 배치해 여성 고유의 아름다움을 예찬한 것이다. 그중 말린 꽃잎은 봄날 꽃을 간지럽히는 가벼운 바람을 연상시킨다. Bvlgari 제품.





플래티넘에 에메랄드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브로치 펜던트와 네크리스(펜던트 1958년, 네크리스 1962년, 전 엘리자베스 테일러 소장)
리처드 버튼과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로마에서 연인 관계로 발전한 시기에 리처드가 사랑을 약속하며 선물한 또 하나의 주얼리 세트. 7.40캐럿의 콜롬비아산 에메랄드를 세팅한 링은 리처드가 처음 선물한 주얼리였기에 엘리자베스는 이 링을 소중히 간직했다. 이와 별개로 리처드는 90캐럿에 달하는 에메랄드 세팅의 펜던트 네크리스를 그녀에게 약혼 선물로 주었다. 이후 그는 두 사람의 결혼식을 기념해 불가리에 링과 네크리스를 탈착 가능한 펜던트로 변형해 네크리스로 만들어줄 것을 요청해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다. 리처드는 불가리에 대한 엘리자베스의 사랑에 대해 “리즈가 아는 유일한 이탈리아어는 불가리입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Bvlgari 제품.





골드와 플래티넘에 루비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네크리스(1968년)
200캐럿 이상의 버마산 루비가 목 주변을 화려하게 감싸는 전형적인 비브 디자인의 네크리스. 루비에 사용한 카보숑 컷은 불가리가 1930년대에 도입한 커팅 기법으로, 젬스톤의 컬러를 한층 아름답게 부각한다. 또 카보숑 컷 젬스톤의 둥근 윤곽은 착용자에게 기분 좋은 촉감을 전한다. Bvlgari 제품.





골드에 애미시스트, 시트린, 핑크 투르말린, 에메랄드, 사파이어,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네크리스(1991년, 전 야스민 아가 칸 공주 소장)
로마 산탄젤로 성의 오각형 도면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한 주얼리. 현재 국립박물관으로 지정된 산탄젤로 성은 서기 117년부터 138년까지 로마를 지배한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무덤으로 쓰였다. 이후 요새로 개조했고, 14세기에는 교황의 주택과 감옥으로 사용했다. 불가리 장인의 정교한 기술을 바탕으로 정교하게 커팅한 젬스톤과 다이아몬드를 품은 네크리스의 골드 그리드는 산탄젤로 성의 위엄 있는 자태를 연상시킨다. 아름다운 교향곡을 연주하듯 리드미컬한 카보숑 컷 에메랄드는 파스텔 톤 애미시스트와 사파이어, 시트린, 투르말린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특히 각각의 젬스톤은 영원의 도시 로마의 영광을 예찬하는 모자이크 장식에 영혼을 불어넣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Bvlgari 제품.

 

에디터 정순영(jsy@noblesse.com)
사진 박지홍
스타일링 이경주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