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JULY. 2018 BEAUTY

Pack Men

  • 2018-06-21

세계 이곳저곳을 여행하는 남자들에게 물었다. 여행할 때 꼭 필요한 그루밍 제품을 알려달라고.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_Le Labo 히노끼 컨디셔너 관리가 어려워 상해버린 머릿결을 촉촉하게 가꿔주는 영양 컨디셔너. L’Occitane 미니 퓨어 시어 버터 오거닉 시어버터가 거칠어진 살결을 부드럽게 가꾸고, 선번에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킨다. Lab Series 프로 LS 올-인-원 훼이스 트리트먼트 피부 진정은 물론 모이스처라이징, 피지와 유분 케어 등 필요한 기능을 모두 갖춘 만능 스킨케어 제품. Editions de Parfumes Frédéric Malle 퍼스널 퍼퓸 셀렉션 원하는 향수를 안전하게 휴대할 수 있도록 고안한 키트. 왼쪽 상단의 아쿠아 컬러 플레이트는 Iittala.




박근명(42세, 여행 에세이 작가)
“제게 여행은 일상입니다. 처음부터 작가로 데뷔한 건 아니었어요. 외주 제작사 PD로 시작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작하다 다큐멘터리에 반했고, 그 뒤로 배낭여행에 꽂혀서 현재 여행 작가로 활동하고 있죠. 역마살이 끼었는지 어릴 적부터 돌아다니는 걸 좋아했거든요. 짐을 가볍게 하려고 최소한의 물건만 가지고 다니는 편이에요. 그래도 백패커치고는 깔끔하게 하고 다녀요. 사실 겉모습에 꽤나 신경 쓰는 편이거든요. 하하. 그래서 여행지에 따라 꾸리는 짐은 다르지만 꼭 가지고 다니는 몇 가지가 있어요. 일단 기내용 샤워용품. 샤워용품은 대부분 캐리어에 넣어 부치지만 제게는 칫솔과 같은 존재예요. 홀로 여행하다 보면 공항에서 밤을 보내는 일이 다반사인데, 안 씻고는 못 배기는 성격이라 공항 샤워 부스를 애용하거든요. 피로감으로 꼬질꼬질해진 사람들 사이에서 개운함을 풍기는 그 쾌감이란! 사실 꽤나 오랫동안 호텔의 어메니티를 쓸어 모았어요. 문득 낯부끄럽다는 생각이 든 후 따로 구입하기 시작했지만요. 최근에는 노르웨이 스발 바르제도에 다녀왔어요. 노르웨이령 섬인데, 북극에 가까운 얼음의 땅이죠. 추운 곳에서는 건조한 부위 어디에나 쓸 수 있는 멀티 밤이 필수예요. 로션은 하나만 발라도 건조하거나 번들거리지 않는 올인원을, 클렌저 역시 급할 때 샴푸로도 쓸 수 있는 제품을 선호하고요. 파우치의 부피를 줄이는 데 큰 몫을 하죠. 저는 염색을 자주 하는 편인데, 여행 중에는 머리카락이 정말 빨리 상해요. 그래서 샴푸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트리트먼트와 헤어 에센스는 꼭 챙겨요. 유난스럽다는 친구들도 있지만 제 생각은 조금 달라요. 눈부시게 아름답기도, 살 떨리게 경이롭기도 한 세계 곳곳을 최대한 잘 갖춘 모습으로 마주하며 기억하고 싶거든요.”

김도윤(34세, 스쿠버다이빙 강사)
“틈날 때마다 바다를 찾아요. 하는 일이 곧 스트레스 해소법인 데다, 물이 좋은걸 어쩌겠어요. 시간 여유가 많지 않을 때는 가까운 동남아시아로 떠나지만, 개인적으로는 기괴한 바다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남태평양으로 떠날 때 가장 설레고 두근거리죠. 해저 동굴로 쏟아지는 빛줄기나 새벽녘 바다에서 피어나는 아지랑이를 보면 꿈을 꾸는 기분이거든요. 대부분의 장비는 현지에서 수급하지만 개인 장비의 무게도 무시 못하기 때문에 다른 짐은 최소화해요. 그중에 가장 많은 건 자외선 차단제. 정작 다이빙을 할 때는 눈에 들어가거나 오히려 방해가 되어 바르지 않지만, 그 외에는 수시로 발라요. 여자친구가 챙겨주는 건 백탁 현상이 있어 스포츠용만 고집하고요. 꼼꼼하게 챙기는 스타일이 아니다 보니 브랜드에서 여행용으로 만든 파우치를 유심히 보는 편이에요. 그 안에 있을 건 다 있으니까요. 선블록 다음으로 많이 사용하는 제품은 토너예요. 개인적 노하우인데, 종종 귀에 물이 들어가 답답하거나 간지러우면 알코올 성분이 있는 토너를 면봉에 묻혀 가볍게 닦아내요. 바로 진정되거든요. 말하다 보니 최근에 다녀온 온두라스의 우틸라섬이 떠오르네요. <캐리비안의 해적>에 나오는 에메랄드빛 카리브해에서 시간을 보냈어요. 정신없이 바쁘고 시끄럽다가도 물속에 들어가는 순간 마주하게 되는 고요한 적막. 그건 경험해본 사람만 알 수 있는 황홀경이에요.”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_ Acqua di Parma 콜로니아 노마드 상쾌한 시트러스 향이 땀 냄새를 싹 잡아주는 디오더런트 스프레이. Shiseido 퍼펙트 UV 프로텍터 멀티 디펜스 물이나 땀에 닿으면 더욱 강력한 자외선 차단 효과를 보이는 자외선 차단제. Fresh 슈가 스포츠 트리트먼트 SPF30/PA++ 끈적임 없이 보송하게 발리는 스틱 타입 선블록.










여행할 땐 무조건 ‘간편하게!’를 외치는 당신에게 추천하는 포터블 키트
1 The Laundress 트래블 팩 갑자기 생긴 옷의 얼룩을 지울 때 등 여행 시에도 쉽게 옷을 관리할 수 있도록 출시한 여행용 세트.
2 Ae¯ sop 시티 키트: 서울 파슬리 씨드 라인의 스킨케어 제품과 헤어, 보디 제품은 물론 립 크림과 마스크까지 담은 필수 키트.
3 Byredo 라셀렉션 노마드 평소 좋아하는 향기를 여행지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향수 마니아를 위해 특별히 고안한 세트.
4 Om 트래블 키트 여행 시꼭 필요한 4가지 로션, 샤워젤, 샴푸, 컨디셔너를 미니사이즈로 구성해 짐을 최소화할 수 있다.
5 Caudalie 트래블 파우치 포밍 클렌저, 클렌징 밀크, 클렌징 워터 등 여행지에서 피부 트러블을 방지할 수 있는 클렌징 파우치.

 

에디터 김애림(alkim@noblesse.com)
사진 박지홍   스타일링 최자현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