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여섯 글자에 대한 끌림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2-05-20

‘CHANEL’ 여섯 글자에 대한 끌림

샤넬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는 원티드 캡슐 컬렉션.

샤넬 캡슐 컬렉션 샤넬 원티드

샤넬이 새로운 워치메이킹 캡슐 컬렉션인 ‘샤넬 원티드’를 선보인다. 로고를 중심으로 만들어진 이번 컬렉션은 완전히 색다른 방식으로 전개되어 세련되면서도 캐주얼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새로운 워치는 ‘CHANEL’이라는 여섯 글자에 대한 이야기로, 그 정체성을 확인할 수 있다.




왼쪽부터 J12 원티드 드 샤넬 38mm, J12 원티드 드 샤넬 33mm

‘J12’ 38mm 워치가 유광 블랙 세라믹으로 공개된다. 로고가 모티브인 이번 컬렉션을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이 워치는 그래픽적 요소를 완전히 배제하고 다이얼 중앙에 자리한 상징적인 레터 로고 하나만으로 강력한 존재감을 자랑한다. 또 다른 버전은 필리그리(Filigree) 기법을 활용한 ‘J12’ 33mm 워치. 로고가 베젤에서부터 다이얼까지 반복되며 펼쳐진다. 화이트 세라믹 소재로 견고함은 물론, 세련되고 정교한 디자인까지 담았다. 원티드 컬렉션의 대표적인 두 제품은 모두 그 자체로 샤넬 하우스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프리미에르 원티드 드 샤넬
코드 코코 원티드 드 샤넬


‘원티드’ 컬렉션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제품은 프리미에르 워치다. 체인 스트랩에 브랜드 이니셜의 철자를 각각 장식해 마치 손목에서 춤을 추듯 드라마틱한 연출을 자아낸다. 기능적인 부분은 물론 스타일까지 책임져주는 프리미에르 워치야말로 시계 그 이상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일당백’ 아이템인 셈이다.






BOY·FRIEND 원티드 드 샤넬
BOY·FRIEND 원티드 드 샤넬


새틴 효과를 준 블랙 카프스킨 스트랩 위에 스틸 소재로 된 로고를 고정해 또 다른 변주를 주었다. ‘CHA’와 ‘NEL’ 사이에 위치한 워치 케이스에는 90년대 감성을 담은 픽셀 이미지를 넣어 레트로한 분위기를 더했다. 모든 제품은 한정 수량으로 선보인다.

 

에디터 차은향(c10@noblessedigital.com)
사진 제공 샤넬
디자인 이지현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