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뉴 백’ 사전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1-10-05

신비한 ‘뉴 백’ 사전

들고, 매달고, 끼우고! 새롭게 드는 재미가 넘쳐나는 뉴 백 퍼레이드.

PRADA

디자이너들이 제안하는 새로운 가방의 형태는 늘 신선하고 무한하다. 이번 시즌 역시 그 한계 없이 다양한 디자인들이 쏟아졌고, 신상백을 드는 재미 역시 업그레이드됐다. 하이엔드 브랜드들은 뉴 백을 고심하며 예상할 수 없는 제3의 영역을 탐험했다. 미우치아 프라다와 라프 시몬스는 모던하면서 우아한 프라다 레이디를 위해 글러브란 영역을 택했고, 로고를 형상화한 미니 포켓 지퍼 백을 더한 컬러풀하고 볼드한 패턴의 글러브들로 유니크한 방식의 가방을 제안했다.





GUCCI

기발하고 기이한 디자인으로 늘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는 구찌도 빼놓을 수 없다. 벨트 백을 더욱 진화시킨 코르셋 백을 시작으로 톱 핸들 백에 레더 스트랩을 장착해 백을 하나 더 레이어링할 수 있는 투웨이 방식을 선보였다. 어디 이것 뿐일까. 늘 획기적인 백을 내놓는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이번 아리아(Aria) 컬렉션을 위해 심장을 모티프로 한 백을 모델들의 손에 쥐어주기도 했다.





왼쪽 CHANEL 오른쪽 LOEWE

목에 거는 방식의 네크리스 백 역시 더욱 다채로워졌다. 샤넬은 시그너처인 체인 스트랩을 더한 립스틱 백, 메이크업 파우치 백, 미러 백 등을 실제 네크리스와 레이어링해 더욱 쿨하고 캐주얼한 무드를 살렸다. 로에베는 네크리스 대신 브레이슬렛에서 영감을 받았는데 메탈 고리를 연결해 마치 볼드한 레더 브레이슬렛처럼 연출하거나 스트랩을 더해 크로스 보디 백으로 활용할 수 있다.







 Tip  새로워진 뉴 백들과 함께 하세요!



코스메틱 케이스를 연상시키는 체인 미니 백 Chanel.
미니 포켓 백이 장착된 레더 글러브 Prada.
퍼즐처럼 조립해서 드는 재미가 있는 3 in 1 버킨 백 Hermès.
심장을 모티프로 그로테스크한 무드를 살린 클러치 백 Gucci.
브레이슬렛처럼 연출 가능한 레더 백 Loewe.
건축적인 실루엣을 살린 스트럭처드 파우치 Bottega Venetta.
별도의 가방을 매달 수 있는 스트랩 장식이 돋보이는 다이애나 미니 백 Gucci.

 

에디터 유리나(프리랜서)
사진 IMAXTREE.COM/각 브랜드 웹 사이트
디자인 이지현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