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Pick] Record the Century




1 잠실 롯데월드몰 아트리움 1층 전시장에 마련한 2018 <미도 100주년 기념 전시> 부스 전경.

1918년부터 꾸준히 역사적 행보를 이어온 미도.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 이들이 지난 10월 2일과 3일 브랜드 대표 워치 컬렉션을 비롯해 스페셜 타임피스와 2018년 신제품을 만날 수 있는 <2018 미도 100주년 기념 전시>를 개최했다. 전시장 안에 나란히 진열된 미도의 워치는 전 세계의 유명 건축물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으로 저마다 웅장하면서도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다.






2 1918, 2018, 2118년 버전의 3가지 디자인으로 이루어져 각각 1918개와 2018개, 2118개 한정으로 출시하는 100주년 기념 바론첼리 트릴로지 리미티드 에디션.

시드니 하버 브리지의 아치형 구조물에서 모티브를 차용한 멀티포트 라인, 콜로세움의 원형을 다이얼 모양으로 표현한 올 다이얼 라인, 런던 로열 앨버트 홀의 곡선적 구조를 형상화한 벨루나 라인 등 미도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내는 총 6가지 워치 컬렉션이 한걸음에 세계 각국을 여행한 듯한 기분을 전해준다. 특히 이번 전시는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고자 특별히 출시한 바론첼리 트릴로지 리미티드 에디션을 처음 소개해 더욱 뜻깊었다.






3 기존 커맨더 컬렉션의 아이코닉한 디자인과 뛰어난 기술력을 모두 갖춘 2018 뉴 커맨더 빅 데이트 워치.
4 바론첼리 컬렉션 특유의 클래식한 멋이 느껴지는 2018 뉴 바론첼리 빅 데이트 워치.

프랑스 렌 오페라하우스의 곡선미를 담아낸 바론첼리 트릴로지 리미티드 에디션은 과거·현재·미래의 3가지 서로 다른 디자인으로 선보이는데, 1918년 당시를 떠올리게 하는 골드 컬러 디자인과 2018년 현재의 화이트 골드 컬러 디자인, 100년 후의 모습을 상상해 블랙 PVD 코팅 처리와 최첨단 직물 소재 코듀라 스트랩을 적용한 2118년의 디자인까지 만날 수 있다. 이 밖에도 업그레이드한 2018 뉴 커맨더 빅 데이트와 바론첼리 빅 데이트 컬렉션을 함께 공개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전시 부스 내 모던 존과 마주한 연도별 타임피스의 뮤지엄 피스 존 역시 흥미롭다.






5 연도별로 뮤지엄 피스 존에 전시한 미도의 타임피스들.
6 미도의 100주년 기념 전시 현장을 방문한 배우 김강우.

트렌디한 패션 워치가 등장한 1920년대, 경제공황에 따른 실용적 워치를 고안한 1930년대, 파워 윈드 와인딩 시스템을 런칭한 1950년대 같은 오래전 연혁부터 아르데코 건축의 기하학적 형태를 반영한 2000년대에 이르기까지. 전시 공간 내부의 커맨더 쉐이드 스페셜 에디션, 오션 스타 등의 상징적 컬렉션 피스들이 미도의 역사를 관통하는 오랜 발자취를 고스란히 증명한다. 한편 배우 김강우와 김민정, 성훈이 전시장을 찾아 자리를 빛내기도 했다.

 

에디터 박소현(angelapark@noblesse.com)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