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프팅, 어디까지 해봤니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BEAUTY
  • 2020-02-07

리프팅, 어디까지 해봤니

자신을 가꾸는데 투자를 아끼지 않는 편이라면 리프팅 시술 한 번쯤은 받아봤을 거다. 그런데 미용 강대국 한국에는 그 종류만도 수십 가지. 그 중 가장 핫한 시술을 받은 이들에게 물었다. 대체 어땠죠?

울쎄라 – 홍OO (프리랜서 에디터, 31세)
만족도 ★★★★☆
시술 시간 30분 내외
코멘트 레이저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울쎄라는 레이저 시술 중에서는 비싼 편인 만큼 효과를 봤다. 보통 많이 받는다는 300샷으로 했는데 마취 크림을 발랐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꽤 있었다. 울쎄라는 강력한 초음파가 피부 결합 조직에 열로 상처를 입히는데, 회복 과정에서 조여지면서 리프팅과 모공 개선 효과가 나타난다. 주사나 실을 주입하는 시술처럼 바로 드라마틱한 효과가 보이는 건 아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얼굴 선이 살아나고 탄력이 생기는 걸 느낄 수 있다. 아직 검증되지 않은 신상 리프팅 시술이 꺼려지는 이들에게 추천한다.

슈링크 – 김OO (피처 에디터, 37세)
만족도 ★★☆☆☆
시술 시간 30분 내외
코멘트 와썹맨에서 장성규가 슈링크를 받는 장면을 보고 ‘아, 당장 해봐야겠다’라고 생각했다. 영상에서도 전후 모습을 비교해서 보여줬는데 그렇게 드라마틱해 보일 수 없었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하다니! 그런데 막상 내가 받고 보니 효과가 있는 건지 알 수 없었다. 1-2달 정도 후부터 점점 좋아진다는 설명을 들었지만 역시 기대한 만큼의 효과는 없었고, 다음에는 다른 종류의 시술을 받으려 한다.

인모드+에어젯 – 이OO (패션 마케터, 39세)
만족도 ★★★☆☆
시술 시간 30분 내외
코멘트 일명 ‘인어젯’으로 최근 가장 핫한 리프팅 레이저다. 인모드는 고강도 고주파 에너지와 전기 자극으로 콜라겐을 가열해 처진 볼살과 이중턱에 효과가 좋다. 에어젯은 열이 아닌 공기의 압력을 이용한 진피절제술인데 두피에 시술한다. 누가 정말 세게 딱밤을 때리는 느낌이 드는데 받고 나서 약간의 두통이 동반된다. 보통 두 시술을 같이 받고, 슈링크+에어젯으로 받거나 본인에 맞게 조합할 수 있다. 두피에만 딱지가 지기 때문에 일상 생활에는 문제가 없다. 시술 직후에도 약간 달라진 걸 느낄 수 있었는데 보름 정도 지나니 확실히 얼굴선이 살아난 느낌을 받았다. 병원마다 다르겠지만 고가라 주기적으로 받기에는 꺼려지는 시술.

실 리프팅 – 조O (액세서리 브랜드 대표, 36세)
만족도 ★★★★★
시술 시간 20분 내외
코멘트 성격이 급한 편이라 즉각적인 효과가 나타나는 실 리프팅을 받았다. 살이 쳐진 게 눈으로 보이고, 얼굴 라인이 무너진 것 같았기 때문. 실 리프팅에 사용되는 실은 종류가 다양하다. 보통 돌기가 있는 실을 사용해 피부 조직을 당겨 고정하는 방법을 가장 많이 쓰는 듯했다. 내가 방문한 병원에서는 민트실을 추천했고, 체내에 녹아 콜라겐과 엘라스틴 생성을 유도해 주름 개선에도 좋다는 말을 듣고 당일에 바로 시술 받았다. 생각보다는 통증이 그렇게 심하지 않았는데 문제는 시술 후 붓기. 큰 붓기는 1주일 정도 갔는데 시술 2주 후 붓기가 어느 정도 다 빠진 다음의 내 모습을 보니 평생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방 동안침 – 김OO (작가, 29세)
만족도 ★★☆☆☆
시술 시간 50분 내외
코멘트 얼굴선을 정리하고 싶었는데 윤곽 주사나 실 리프팅 같은 다른 시술은 약간 무서워서 한의원의 침 요법을 받아보기로 했다. 침이 피부의 진피와 근육층을 자극해 콜라겐과 엘라스틴 생성을 촉진시키는 원리인데 최근 할리우드 셀럽들도 얼굴에 수십 개의 침을 꽂는 한방 치료를 많이 받는다고 한다. 마취크림을 바르고 있는 동안 뭉쳐 있던 어깨에도 침을 놔주셨고, 부항 치료도 받았다. 얼굴에 대략 30개 이상의 침을 맞고 10분 가량 휴식을 취하면 끝. 보름 정도 지나니 피부톤도 밝아지고 고민이었던 얼굴선도 약간은 정리된 기분이 들었다. 한방 치료를 선호한다면 추천한다.

✽개개인의 피부 타입과 체질에 따라 시술 효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기사 내용은 시술 받은 개인의 경험담을 토대로 작성됐습니다.

 

에디터 노현진(marcroh@noblesse.com)
사진 셔터스톡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