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OCTOBER. 2019 WATCH NOW

투르비용의 명가, 브레게

  • 2019-10-08

워치메이킹 역사상 가장 훌륭한 발명품을 꼽는다면, 그 리스트에는 분명 투르비용이 포함될 것이다. 투르비용을 만들어낸 위대한 발명가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창업자인 만큼 브레게는 투르비용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연결 고리를 지녔다.

1 클래식 뚜르비옹 엑스트라-플랫 오토매틱 5367.
2 클래식 뚜르비옹 엑스트라-플랫 오토매틱 5367에 영감을 준 에나멜 다이얼의 퍼페추얼 쿼터 리피팅 워치 No.15(1787년).

Origin of Tourbillon
전설의 워치메이커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1700년대 말, 당시 조끼 주머니에 걸거나 넣는 회중시계가 수직 상태에 놓일 경우 지구 중력이 시계의 오실레이터에 영향을 미쳐 오차를 만들어낸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이를 방지하는 장치를 연구했다. 그 결과 떠올린 아이디어가 밸런스 휠과 스프링, 이스케이프먼트를 회전하는 케이지 안에 넣어 중력을 상쇄하는 것이었다. 그는 케이지에 담겨 회전하는 이 장치에 행성의 회전운동에서 착안한 투르비용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사실 1801년 투르비용에 대한 특허를 내기는 했지만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생전에 제작·판매한 투르비용 시계는 35피스에 불과하다. 그만큼 만들어내는 과정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을 방증한다. 물론 브레게 고유의 투르비용 유산은 현재까지 강렬하고 매력적인 투르비용 탄생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클래식 뚜르비옹 엑스트라-플랫 스켈레트 5395.

Signature Tourbillons of Breguet
Classique Tourbillon Extra-Plat Automatique 5367 & Classique Tourbillon Extra-Plat Squelette 5395
전설의 워치메이커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1700년대 말, 당시 조끼 주머니에 걸거나 넣는 회중시계가 수직 상태에 놓일 경우 지구 중력이 시계의 오실레이터에 영향을 미쳐 오차를 만들어낸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이를 방지하는 장치를 연구했다. 그 결과 떠올린 아이디어가 밸런스 휠과 스프링, 이스케이프먼트를 회전하는 케이지 안에 넣어 중력을 상쇄하는 것이었다. 그는 케이지에 담겨 회전하는 이 장치에 행성의 회전운동에서 착안한 투르비용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사실 1801년 투르비용에 대한 특허를 내기는 했지만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생전에 제작·판매한 투르비용 시계는 35피스에 불과하다. 그만큼 만들어내는 과정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을 방증한다. 물론 브레게 고유의 투르비용 유산은 현재까지 강렬하고 매력적인 투르비용 탄생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3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만든 역사적 시계 택트 워치 No.2627(1810년). 트래디션 퓨제 뚜르비옹 7047의 모티브가 되었다.
4 트래디션 퓨제 뚜르비옹 7047.
5 클래식 더블 뚜르비옹 5347.

Tradition Fusee Tourbillon 7047
신소재인 실리콘으로 브레게 터미널 커브(Breguet Terminal Curve)를 구현한 브레게 오버코일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탑재한 ‘트래디션 퓨제 뚜르비옹 7047’. 브레게가 고안한 투르비용을 장착한 최초의 포켓 워치에서 영감을 받은 이 시계에서 진짜 주목할 부분은 체인 방식으로 구동하는 퓨제 투르비용. 시계가 작동하는 동안 일정한 강도로 움직이도록 균형을 유지하는 배럴과 연결돼 있다. 이는 물론정확성과도 밀접하게 직결된다.

Classique Double Tourbillon 5347
일명 1+1 투르비용을 갖춘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클래식 더블 뚜르비옹 5347’. 서로 마주 보는 다이얼 위 2개의 투르비용이 단연 시선을 사로잡는다. 독자적으로 구동하는 2개의 투르비용을 갖춰 하나만 있을 때보다 상대적으로 2배의 정확성을 보여준다. 투르비용 2개가 다이얼과 연결되어 있어 12시간에 한 바퀴 회전하는데, 덕분에 바늘 모양을 한 투르비용 상단 브리지가 시침 역할까지 동시에 수행하는 점이 독특하다. 570개의 부품을 조립해 완성하며, 무브먼트 뒷면에는 광활한 우주와 태양계의 모습을 인그레이빙으로 형상화했다.

 

에디터 이서연(프리랜서)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