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MAY. 2019 FASHION

Unwrapping Love

  • 2019-04-25

가족의 달 5월, 이 선물 안에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함께 담았습니다. 선물을 풀어내는 손길에 그 마음이 닿길 바라며!





Chaumet
떨어진 두 면을 연결하는 링크를 통해 영원한 인연을 표현하는 리앙 컬렉션의 다이아몬드 장식 브레이슬릿(위에서 두 번째)과 블루·레드·그린 세라믹을 세팅해 새롭게 출시한 리앙 에비당스 라인의 브레이슬릿과 링. 모두 Chaumet.

조세핀 황후의 뛰어난 안목에서 영감을 받은 조세핀 아그레뜨 컬렉션의 네크리스와 링. 황후가 사랑했던 백로의 깃털을 장식한 디아뎀인 아그레뜨(Aigrette)를 본뜬 사랑스러운 디자인과 핑크 골드 위 파이로프 가닛, 핑크 쿼츠, 다이아몬드 등 매력적인 스톤의 조화가 극도의 여성미를 전한다. 모두 Chaumet.







Fendi
크로커다일 특유의 반짝이는 광택과 유니크한 패턴에서 고급스러움이 배어나는 피카부 XS 백. 크기는 작지만 견고한 파티션으로 분리되는 2개의 내부 공간, 싱글 핸들과 길이 조절이 가능한 크로스 보디 스트랩이 있어 유용하다. 블랙과 화이트 같은 기본 컬러부터 오렌지, 블루, 그린 등 비비드한 컬러까지 다양하게 출시한다. 모두 Fendi.




크기가 다른 3개의 외부 포켓을 장식한 피카부 자이언트 포켓 백. 송아지 가죽 소재. Fendi.

펜디의 시그너처 백인 미디엄 사이즈 FF 자카드 패브릭 바게트 백에 시퀸과 비즈를 사용해 저녁노을을 형상화한 바게트 엠브로이더리 백. 탈착 가능한 핸들과 숄더 스트랩이 있어 토트백 혹은 크로스 보디 백으로 연출할 수 있다. Fendi.




휴대폰과 더불어 소품을 넣을 수 있는 2개의 포켓을 앞면에 장식한 피카부 미니 자이언트 포켓 백. 톤 타운된 그린 컬러의 송아지 가죽과 골드 메탈 디테일이 세련된 조화를 이룬다. Fendi.

베이지색 캔버스와 오렌지 컬러 악어가죽 소재 포켓의 어울림이 경쾌한 피카부 디펜더 백. 하나의 가방처럼 보이지만 가방 정면에 3개, 측면에 2개의 포켓으로 꾸민 부분은 캔버스 소재 커버와 레귤러 사이즈 피카부 백을 결합한 것이다. 커버는 옆면에 지퍼가 있어 손쉽게 씌우거나 벗길 수 있다. Fendi.







Chanel
가브리엘 샤넬의 ‘여성 향이 나는 향수’를 창조하고 싶다는 열망으로 탄생한, 시대를 초월해 사랑받는 N°5 오 드 빠르펭 스프레이. 장미, 재스민, 알데하이드 등 세 가지 노트를 중심으로 여성미와 관능미를 전한다. Chanel .

목욕 시간을 매혹적으로 만들어줄 N°5 배스 라인의 포밍 바스와 바디로션. 섬세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피부를 부드럽게 감싸며 보호막처럼 잔잔한 향을 남긴다. Chanel .




샤넬의 조향사 올리비에 뽈쥬가 N°5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선보인 N°5 로(l’eau). 오리지널 포뮬러를 하나씩 분석해 파우더리함과 바닐라 사용을 줄이고 알데하이드, 제스트, 일랑일랑 노트를 더해 상쾌하다. Chanel.

미니멀한 디자인의 여행용 보틀에 담겨 N°5 로(l’eau) 향기를 오래도록 지속하는 N°5 로(l’eau) 배스 라인. 섬세한 텍스처의 N°5 로(l’eau) 인 -샤워젤은 은은하고 상쾌한 향으로 감각을 깨우고, N°5 로(l’eau) 프레쉬 로션은 피부에 부드럽고 매끄러운 느낌을 더한다. Chanel.







Salvatore Ferragamo
브랜드의 시그너처 아이콘인 간치니 오너먼트가 돋보이는 간치니 샌들. 폭이 넓은 3cm 굽과 앵클 스트랩을 적용해 발이 편안하다. 간치니 패턴 샌들은 자카드 소재, 블랙 샌들은 페이턴트 소재로 완성했다. 모두 Salvatore Ferragamo.

플라워 힐과 바라 보로 장식한 펌프스와 간치니 미니 백. 펌프스는 부드러운 카프스킨 소재로 만들어 우아한 드레스나 캐주얼한 데님 룩에 모두 잘 어울린다. 미니 백은 내부에 카드 수납을 위한 다양한 슬롯은 물론 휴대폰을 넣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 작지만 실용적이다. 탈착 가능한 스트랩이 있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모두 Salvatore Ferragamo




반짝이는 팔라듐 소재 간치니 로고 장식 카드 홀더, 배지 홀더로 구성한 선물 상자와 들기 편리하도록 그립 핸들을 단 도큐멘트 홀더. 클래식함과 세련미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아이템. 모두 Salvatore Ferragamo.

우아해 보이는 페라가모 스튜디오 백. 견고한 간치니 클립이 포인트로 내부에 탈착 가능한 파우치가 있어 유용하다. 스크래치 방지를 위해 바닥에 스터드를 부착한 것도 인상적. 모두 Salvatore Ferragamo.







Longines
커플에게 제안하는 워치 컬렉션. 왼쪽 모델은 론진 마스터 컬렉션 제품으로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탑재했다. 스테인리스스틸 소재의 케이스 지름 40mm와 42mm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한다. 오른쪽 모델은 론진 프리마루나 문페이즈.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했으며, 머더오브펄 다이얼과 11개의 다이아몬드가 조화를 이룬다. 모두 Longines.

전통과 혁신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하겠다는 스위스 워치메이커의 자부심을 담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론진 레코드 컬렉션. 클래식한 컬렉션에 로즈 골드 디테일로 고급스러움을 더한 디자인도 눈에 띄지만, 더욱 인상적인 점은 크로노미터 인증 기관(COSC)이 공인한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했다는 사실! 여성용은 케이스 지름 26mm, 남성용은 40mm. 모두 Longines




‘인생은 아름다워(DolceVita)’에서 영감을 받은, 경마장에서 여유로운 피크닉을 즐길 줄 아는 이들을 위한 론진 돌체비타 컬렉션. 두 제품 모두 스테인리스스틸 소재에 쿼츠 무브먼트를 장착했다. 위 모델은 케이스 사이즈 가로 27.7mm, 세로 43.8mm로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인기 있다. 아래는 케이스 사이즈 가로 17.4mm, 세로 27mm로 여성용 타임피스다. 모두 Longines.

우아함과 현대미의 조화로움에 대한 론진의 해석을 담은 론진 심포네트 컬렉션. 블랙과 화이트의 세련된 매치가 시선을 끄는 시계로 두 제품 모두 쿼츠 무브먼트를 장착했다. 스테인리스스틸 소재 케이스에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다. 모두 Longines.







Fauré Le Page(포레르빠쥬)
옐로 플랩이 산뜻하다. 갑옷에서 모티브를 얻은 에카이유(비늘) 패턴의 보디가 매치를 이룬 프티 퍼레이드백. 모델 머리에 올린 강아지 장식은 인테리어 소품으로 인기 높은 루스탐 1. 모두 Fauré Le Page.

최고급 무기와 가죽 케이스를 납품하는 공방에서 시작한 포레르빠쥬의 역사를 증명하듯 백 뒷면에 권총모양 거울 포켓이 달린 카르뚜쉐르 21 백. 버건디와 그린 컬러 제품에는 탈착 가능한 헬멧 태슬로 재미를 더했다. 모두 Fauré Le Page.




내부에 슬롯이 있어 와인 2병까지 안전하게 수납할 수 있는 데일리 보틀 백, 위트 넘치는 하트 모양 패치와 날개 장식 플라스크 모두 Fauré Le Page.

권총 모양 디테일을 통해 ‘매혹을 위한 무장’이라는 브랜드 철학을 강조했다. 지퍼 디테일이 실용적인 트루스 칼리버 백과 헬멧 태슬 모두 Fauré Le Page.







Tasaki
둥근 진주가 바 위에 떠 있는 것처럼 나란히 놓인 디자인이 독특하다. 밸런스 볼 같은 부유감을 느낄 수 있는 모던하고 깨끗한 디자인의 밸런스 다이아몬드 파베 링과 이어링, 네크리스. 18K 화이트 골드와 아코야 진주 그리고 다이아몬드가 조화롭다. 모두 Tasaki.

위부터_ 다이아몬드 원석을 거래할 수 있는 ‘사이트 홀더’ 자격을 갖춰 진주뿐 아니라 다이아몬드와도 특별한 인연을 선보여온 타사키의 가드 링과 솔리테어 다이아몬드 링인 피아체레, 플래티넘과 타사키만의 사쿠라 골드를 사용한 트라페지오 밴드와 다이아몬드를 포인트 세팅한 트라페지오 링 모두 Tasaki.







Moncler
아티스트와 협업해 기존 사고방식의 틀을 깬 창조적 아이디어를 선보이는 몽클레르 지니어스 빌딩 프로젝트 중 시몬 로샤와 함께한 4 Moncler Simone Rocha의 트렌치코트 룩.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활짝 핀 꽃의 낭만적 실루엣과 플라워 디테일이 사랑스럽다. 블랙 레이스 장식 모자, 화이트 셔츠 드레스, 넉넉한 실루엣의 트렌치코트, 꽃 모양 장식을 입체감 있게 수놓은 에이프런, 웰링턴 부츠 모두 4 Moncler Simone Rocha.

플라워 모티브 펀칭 디테일이 로맨틱한 웰링턴 부츠 4 Moncler Simone Rocha.




가죽, 러버, 실크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블랙의 다양한 면을 보여주는 플랫 슈즈 6 Moncler Noir Kei Ninomiya.

아티스틱한 실루엣이 장기인 꼼데가르송의 디자이너 케이 니노미야와 협업한 라이트 롱 패딩 베스트와 헴라인을 러플로 장식한 팬츠 6 Moncler Noir Kei Ninomiya.







De Beers
위부터_ 핑크 골드에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로터스 밴드, 화이트·옐로·핑크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듀 드롭 밴드, 화이트 골드에 샴페인 다이아몬드와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조화롭게 세팅한 로터스 밴드 모두 De Beers.

이른 아침 꽃잎에 맺힌 이슬방울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듀 드롭 네크리스와 뱅글 그리고 0.3캐럿의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중심으로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마이크로 파베 세팅한 인챈티드 로터스 프레스티지 메달 모두 De Beers.







Lillet
프랑스 보르도에서 탄생한 화이트 와인 릴레. 영국 왕실과 백악관에서 즐겨 마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은은한 꽃과 달콤한 오렌지 향으로 시작해 꿀과 열대 과일, 잔잔한 플로럴 향으로 마무리되는 와인과 과일 향의 절묘한 블렌딩이 매력적이다. Lillet.

Royal Salute
럭셔리 위스키 로얄 살루트 21년. 최소 21년 이상 숙성한 최상의 원액을 엄선해 세심하게 블렌딩해 만들었다. 달콤하고 신선한 배와 시트러스 과일, 가을꽃 향기가 깊고 풍성한 균형을 이루며, 바닐라와 오크 향이 남기는 여운이 매력적이다.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영국산 코니시 점토를 빚어 완성한 보틀 디자인도 고급스럽다. 21년 산 부터 라인업이 시작되는 대체불가한 하이엔드 위스키로, 위스키 애호가에게는 뜻깊은 최상의 선물이 될 것이다. Royal Salute.







G.H. Mumm
Dare, Win, Celebrate! 멈은 승리의 순간을 축하하는 샴페인으로 알려져 있다.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한 승리를 위한 축배에 이 만한 선물이 또 있을까? 멈 그랑 꼬르동의 보틀 한 가운데를 장식하고 있는 빨간색 새시는 프랑스 최고 영예의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Legion d’Honneur)를 상징하며, 26mm의 얇은 보틀 넥은 샴페인이 더 미세한 버블을 만들어 산뜻함을 오래 지속할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설계했다. 누군가의 성취와 성공을 축하하는 자리라면, 승리의 심볼 멈그랑 꼬르동이 가장 의미있는 선물이 될 것이다. G.H. Mumm.

Saint Laurent & Valentino
빈티지한 화이트와 심플한 디자인이 미니멀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스몰 르 61 백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뒤축의 깃털 장식이 독특한 스니커즈 Valentino.







Moynat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모이나 프레셔스 스킨 컬렉션의 레잔 백. 반짝이는 광택에서 생생함이 전해지는 그린 컬러가 아름답다. Moynat.

모이나의 아이콘인 레잔 백이 스트라이프 패턴 캔버스 스트랩과 함께 스포티하고 캐주얼한 분위기로 거듭났다. 송아지 가죽 소재의 다양한 컬러로 출시한다. Moynat.







Donginbi
한 뿌리에서 한 방울만 얻을 수 있는 고귀한 홍삼 오일과 진한 홍삼 진액의 영양을 고스란히 담은 진에센스. 피부 심층 안티에이징 효과로 속부터 힘있게 차오르는 탄탄함을 선사한다. Donginbi.

자생클리어스킨포뮬러가 외부 환경으로부터 피로를 느끼는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본연의 힘을 길러 생기있게 빛나는 피부로 가꿔주는 자생 원액에센스. 데일리 베이스 에센스로 알맞다. Donginbi.

 

에디터 이혜진(hjlee@noblesse.com).문지영(jymoon@noblesse.com),서재희
모델 사냐(Sanija)   헤어 이지혜   메이크업 김범석   어시스턴트 박민정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