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MARCH. 2019 FASHION

[SIHH 2019] Brilliant Encounters

  • 2019-02-26

영롱한 스톤과 찬란한 빛을 머금은 골드, 장인의 손끝에서 마법처럼 탄생하는 다채로운 장식, 그 뒤에 숨은 정통 워치메이킹 노하우까지! 보기만 해도 황홀한 주얼리 시계의 활약은 올해에도 계속된다.

1 ROGER DUBUIS Excalibur Shooting Star
화이트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와 블루 에나멜 소재의 슈팅 스타 장식이 플라잉 투르비용과 조화를 이루며 시계를 눈부시게 만드는 로저드뷔의 새 여성용 모델. 엑스칼리버 컬렉션 특유의 홈을 낸 베젤과 러그, 플린지(다이얼 가장자리)의 인덱스에도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화려함의 극치를 이룬다. 참고로, 이 시계는 플라잉 투르비용을 장착한 케이스 지름 36mm의 첫 번째 여성용 엑스칼리버 컬렉션이다.

2 PIAGET Limelight Gala
매년 디자인과 소재를 달리하며 여심을 자극하는 피아제의 라임라이트 갈라 워치. 올해는 스톤의 결을 고스란히 살린 그린 컬러 말라카이트 다이얼과 총 42개의 화이트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총 4.74캐럿을 장식한 비대칭 베젤로 변화를 꾀했다. 궁전 데코 방식으로 완성한 핑크 골드 소재 브레이슬릿은 골드 크래프팅의 대가 다운 면모를 드러낸다.






3 CARTIER Panthere Bangle Watch
주얼리와 워치의 경계를 허문 뱅글 형태 하이 주얼리 워치. 옐로 골드로 만든 뱅글 양 끝에 다이아몬드와 블랙 래커로 완성한 팬더의 머리와 쿼츠로 구동하는 블랙 래커 다이얼의 시계를 더했다. 팬더의 무늬를 그래픽적으로 표현해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 또한 이 시계의 특징.

4, 5 CARTIER Baignoire Allongee Watch
베누아 워치를 과감하게 오버사이즈로 디자인한 베누아 알롱제의 다이아몬드 파베 세팅 버전. 케이스와 다이얼 전체에 영롱한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광채를 극대화한다. 브레이슬릿까지 다이아몬드로 감싼 화이트 골드 소재 엑스트라 라지 버전의 경우 총 12.76캐럿에 달하는 894개의 원석을 세팅했다. 워치메이커이자 주얼러인 메종의 탁월한 기술력을 엿볼수 있는 결과물!






6 PIAGET Possession Watch
지름 29mm의 화이트 골드 소재 라운드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에 총 11.17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촘촘하게 파베 세팅한 포제션의 하이 주얼리 워치. 포제션의 상징인 베젤은 회전을 통해 원석의 광채를 더욱 부각시키며, 브레이슬릿은 다이아몬드를 세팅했음에도 손목에 유연하게 밀착한다.

7 AUDEMARS PIGUET Royal Oak Offshore Selfwinding Chronograph
각기 다른 빛을 지닌 총 32개의 바게트 컷 사파이어가 팔각형 베젤을 빈틈없이 채웠다. 여기에 핑크 골드 소재 케이스, 스모크 핑크 골드 컬러 다이얼, 베이지 컬러 러버 스트랩은 익스트림 하이엔드 스포츠 라인인 로열 오크 오프쇼어를 한층 부드럽게 해준다. 케이스의 지름은 37mm.






8 JAEGER-LECOULTRE Dazzling Rendez-Vous Night & Day
6시 방향 인디케이터를 통해 밤과 낮을 알리는 나이트 & 데이 라인은 여성성과 서정미를 고루 갖춘 덕에 그간 랑데부 컬렉션의 시그너처로 활약해 왔다. 이러한 랑데부 나이트 & 데이 컬렉션이 2줄의 다이아몬드 베젤 세팅으로 더욱 특별해졌다. 특히 베젤 가장자리를 두른 큼직한 다이아몬드는 솔리테어 링에 주로 적용하는 프롱 방식으로 세팅해 원석의 광채가 더욱 도드라진다. 머더오브펄 다이얼, 금빛을 입은 인덱스와 핸드, 앨리게이터 가죽 스트랩까지. 금빛 유희를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이 탁월한 선택이다.











Watch This 3 Touch of Artisan
SIHH 2019에서 각 매뉴팩처를 대표하는 장인의 손맛은 여전히 시계 곳곳에서 빛을 발했다. 바쉐론 콘스탄틴은 캐비노티에 와일드 팬더 모델을 통해 마케트리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아주 잘게 쪼갠 300개 이상의 나뭇조각을 쪽매 맞춤 형태로 이어 붙인 다이얼속 팬더는 야생의 것 그대로다. 모자이크 방식으로 팬더(표범)의 얼굴을 다이얼에 표현한 까르띠에의 롱드 루이 까르띠에 르갸르드 팬더 워치도 마이크로 장식 기법의 또 다른 기준! 다이아몬드와 페인팅 작업으로 마무리한 동물의 강렬한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한편, 율리스 나르당은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밀로 마나라가 그린, 바닷속 풍경과 에로틱한 반라의 여성을 세밀한 붓을 이용해 클라시코 컬렉션의 작은 다이얼에 옮겨 주목받았다. 장인의 활약은 피아제로 이어진다. 핸드 인그레이빙으로 완성한 비늘 모양 브레이슬릿이 그 결과물로, 금빛 익스트림리 레이디 워치의 오벌형 케이스를 더욱 찬란하게 만든다.

 

에디터 이현상(ryan.lee@noblesse.com)
사진 제공 SIHH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