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NOVEMBER. 2018 LIFESTYLE

[노블레스별점] 행운을 가져다주는 테이블웨어

  • 2018-11-05

2018년 11월, 내게 행운을 가져다줄 테이블웨어는?











양자리(3.21~4.19)
인내심을 필요로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시간을 두고 해결할 수밖에 없으니 섣불리 대응하지 말고 참을성을 기르는 게 관건이다. 문제를 파고들어 되레 키우지 말고, 기존의 생활 패턴을 유지해나가라. 도움이 되는 아이템은 전통 기와지붕, 장석 열쇠 등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포크 세트다. 세월을 이겨낸 디자인이 간직한 고졸한 품격이 내면을 단단하게 만들어준다.

디자이너 조기상의 공예 브랜드 아우로이Fork Set A. ​전통 목가구를 장식하는 경첩, 열쇠 등을 이르는 두석을 60년 넘게 만들어온 장인 허대춘과 안이환 선생의 작품이다.











황소자리(4.20~5.20)
주위 사람들과 협력해야 운이 풀리는 시기다. 먼저 다가가는 배포와 아량을 보여라. 매끄러운 인간관계 속에서 새로운 기회와 행운을 포착할 수 있다. 당신을 둘러싼 상황이 호전되는 걸 느끼게 될 것이다. 추천하는 아이템은 나무 위에 앉은 새의 모습을 형상화한 센터피스다. 사랑스럽고 우아한 새의 자태가 공간의 에너지를 편안하면서도 화기애애하게 이끌어준다.

작은 액세서리나 디저트를 올려놓을 수 있는 4개의 접시로 이루어져 있는 로얄패밀리 White Bird Centerpiece. 동 소재로 디테일하게 표현한 나무와 포도넝쿨이 앤티크한 느낌을 준다.











쌍둥이자리(5.21~6.21)
소위 입바른 소리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 맞는 말이라고 해서 모두 상대에게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라. 자칫하면 관계만 망칠 수 있다. 조언은 줄이고, 상대에게 실제로 도움이 되는 행동을 하려고 노력하라. 추천하는 아이템은 주석 소재 뚜껑을 얹은 버터 돔. 보온과 보랭 효과는 기본이고, 당신에게 침묵을 지키는 법을 가르쳐줄 것이다.

1954년에 설립해 3대째 운영하고 있는 이탈리아의 키친웨어 브랜드, 코지 타벨리니 Cosi Tabellini Butter Dome. 반짝거리고 화사한 은과는 달리 중후하고 묵직하며, 쉽게 변색되지 않고 시간이 흐를수록 고풍스럽게 변해가는 매력이 있다.











게자리(6.22~7.22)
참을성이 줄어들고 신경질이 늘어난다. 매사에 까칠한 태도로 일관해 대인 관계를 갈등으로 몰아넣을 수 있으니 주의하라. 특히 울컥하는 분노를 참지 못하는 상황은 공복 상태가 길어지는 순간이다. 이때 도움이 되는 아이템은 방울 형태의 푸른빛 풋이 달린 투명한 글라스. 위에서 내려다보면 풋의 컬러가 물빛처럼 맑게 어른거려 마음의 독소를 푸는 디톡스 효험을 기대할 수 있다.

유리 공예가 양유완이 전개하는 글라스웨어 브랜드 모와니Bell Glass – Blue.











사자자리(7.23~8.22)
연애운이 좋다. 싱글에게는 기회가 반짝인다. 먼발치에서 바라보기만 하던 그(그녀)가 한 걸음 성큼 다가온다. 커플은 서로 마음이 잘 맞아 취향을 공유할 수 있는 시기다. 가벼운 선물을 주고받으면서 이 시기의 행운을 증폭시켜라. 추천하는 아이템은 메릴린 먼로의 관능미를 시그너처로 디자인한 아이스크림 컵이다. 위트 넘치는 디자인에, 받는 사람의 입가에 금세 웃음기가 번질 것이다.

언더그로스 디자인Blaue Blume Ice-cream Cup. 메릴린 먼로가 아이스크림에 파묻힌 듯 위트 있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처녀자리(8.23~9.23)
인생에 대한 관점이 냉소적으로 변해간다. 세상에 대해 날 선 비판을 하거나, 주위 사람에게 까칠하게 반응해 당황하게 만들 수 있다. 무엇에 대해서건 부정적 반응을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때 도움이 되는 아이템은 레몬 모양의 타원형 볼이다. 구리와 칠보, 에나멜 코팅 등이 조화를 이뤄 심미적 만족감을 줄 뿐 아니라, 모든 것을 내려놓은 넉넉한 여유로움으로 이끌어준다.

전통적 에나멜링 기법과 산업적 에나멜링 기법을 접목해 자신만의 독창적이고 현대적인 에나멜링 기법을 구사하는 김윤진 작가Lemon Bowl - Peacock Blue. 샐러드, 과일, 파스타용 볼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천칭자리(9.24~10.22)
인간관계에서 중대한 변수가 발생한다. 갑작스러운 이별과 만남이 교차하며, 그 과정에서 일신상의 변화를 맞게 된다. 어떤 상황에서든 살아남을 수 있는 독립성과 주체적 힘을 확보하는 게 관건이다. 추천하는 아이템은 골드 소재 손잡이가 달린 뉴트럴 컬러 머그잔이다. 고귀한 금빛과 평온하고 중성적인 색감이 어우러져 일상의 순간순간을 특별하고 충만하게 가꿔준다.

세라믹 부티크 브랜드 이미저리코드Color Mug Set B. 수금을 입힌 나뭇잎과 꽃줄기 형상의 손잡이가 특징이다.











전갈자리(10.23~11.22)
연애운이 약한 시기다. 싱글은 패스하는 게 현명하다. '로맨스의 가시밭길'이 예고된 만남이다. 커플은 서로에 대한 긴장감이 무뎌져간다. '익숙한 편안함'이 '익숙한 지루함'으로 진화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이때 도움이 되는 아이템은 딱 두 컵 분량의 차를 만들어주는 2인용 티포트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티포트가 두 사람 사이를 기분 좋은 설렘으로 채워줄 것이다.

런던의 감성 세라믹 아티스트 멜로디 로즈The Models 2 Cup Teapot. 뚜껑의 손잡이를 24K 골드로 도금해 고급스러움을 배가시킨 제품으로 아름다운 테이블 세팅을 완성할 수 있다.











사수자리(11.23~12.24)
업무적으로 실력을 입증해야 하는 시기다. 보스의 기대감과 라이벌의 견제가 겹쳐 이중으로 압력을 받기 때문이다. 실력이야말로 모든 뒷말을 사라지게 하는 묘약이며,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최고의 수단임을 명심하라. 추천하는 아이템은 테두리를 금빛으로 장식한 핸드메이드 컵이다. 핸들이 없는 단순한 디자인이 분산된 힘을 한곳으로 모으는 효험을 발휘한다.

세라믹 작가 이혜미Champagne Cup. 자연스러운 흙의 질감과 림 부분의 골드 처리가 돋보인다.











염소자리(12.25~1.19)
기분이든 운세든 변덕스럽게 흘러간다. 무언가에 갑자기 빠져들었다가 순식간에 의욕을 잃는 등 기복이 심한 행보를 이어가기 쉬우니 주의하라. 주위 사람들의 조언을 잘 수용하는 것이 재앙을 막는 비결이다. 이때 도움이 되는 아이템은 2단 케이크 스탠드다. 티타임을 풍성하고 달콤하게 만들어줄 뿐 아니라, 둥근 원이 반복되는 형태가 내면의 상태를 '열린 마음’으로 이끈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세라믹 아티스트 몰리 해치Molly Hatch Blue Bird Cakestand. 동양적이며 고급스러운 블루 컬러 펜 드로잉이 돋보인다.











물병자리(1.20~2.18)
'시간 관리'의 성패에 따라 삶의 질이 결정된다. 늘 과로에 시달리면서도 성과는 적은 인생이 펼쳐질 수도 있고, 모든 것을 누리는 인생을 살아갈 수도 있다. 특히 이달 초순을 계획성 있게 보내면 남은 시간을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추천하는 아이템은 전통 주물 제작 방식으로 완성한 유기 커틀러리 세트다. 고도의 기술과 시간이 집약된 명품의 지혜를 배우게 될 것이다.

디자이너 송승용이 디자인하고, 안성맞춤 전통 유기의 명장 이종오가 전통 주물 제작 방식으로 완성한 서울번드La Lune Fusion. 수작업을 거쳐야 하는 유기 제품의 특성상 각 제품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커틀러리로 소장 가치가 높다.











물고기자리(2.19~3.20)
과거를 정리하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시기다. 이제까지 해온 일에서 벗어나 분야를 확장하거나 새로운 구상을 펼쳐보라. 이직이나 전직을 생각하고 있다면, 움직이기에 이상적인 타이밍이다. 이때 도움이 되는 아이템은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브라스 받침이 돋보이는 커피 세트다. 생각의 깊이와 넓이를 심오하고 광활하게 확장해주는 효험이 있다.

셀레티디젤 리빙이 함께 만든 DL Cosmic Diner Coffee Set. 달 표면을 표현한 독특한 질감의 컵과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브라스 받침과 스푼으로 구성했다.

 

에디터 김희성(alice@noblesse.com)
김은하(점성학 칼럼니스트 wasavi@empal.com)  디자인 오신혜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