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News

JUNE. 2018 LIFESTYLE

California Magic

  • 2018-05-23

캘리포니아의 최고급 와인 산지, 나파밸리와 소노마. 2017년에 출시한 이 지역 와인 중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꼽았다. 위시리스트에 당장 올려야 하는, 진실로 환상적인 와인 리스트다.

아브루 마드로나 랜치 빈야드.

나파밸리와 소노마산 최고 와인을 구입하기에 이보다 좋은 시기는 없을 듯하다. 2017년에 우리가 시음한 이 지역 상위 와인 리스트를 보면 당신이 좋아할 만한 다수의 와인이 포함돼 있을 것이다. 싱그럽고 균형 잡힌 2014년 오크빌 카베르네부터 과감하면서도 경쾌한 2015년 소노마 코스트 피노에 이르기까지, 모두 당신이 꼭 마셔봐야 할 와인이다. 캘리포니아산 와인이 탁월하게 표현하는 순수한 과일 향과 진중함을 꼭 경험하길 바란다.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와인 대부분은 전설적인 2013년 빈티지를 잇는 위대한 2014년 빈티지다. 작년 초 ‘나파밸리의 2014년 빈티지’에 관한 칼럼에도 썼듯 2014년 빈티지는 나파밸리 고유의 토양과 기후의 특징, 개성을 여실히 드러낸다. 최근 기억을 더듬어보건대 2014년은 그 어느 해보다 전반적으로 균형 잡힌 생장기를 보냈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2014년 빈티지와 2012년 빈티지는 지금 음미하고, 강렬한 2013년 빈티지는 세월과 함께 맛이 깊어지도록 내버려두는 것이 낫다. 2015년 빈티지도 마찬가지다. 필자는 1970년대와 1960년대, 1950년대의 위대한 빈티지가 떠오를 정도로 탁월한 구조감을 자랑하는 2013년 빈티지 레드 와인의 열렬한 팬이다. 지금으로부터 40~50년 전에 생산한 이 고전적인 레드 와인은 지금 마셔도 여전히, 그리고 지극히 훌륭하다. 그러니 당신도 2013년 빈티지 레드 와인 몇 병을 와인셀러에 챙겨두길 권한다.
2015년 빈티지 와인은 매우 짧고 뜨거운 계절에도 적절한 ‘조화로움’을 이끌어낸 포도원의 작품이다. 지나치게 응축된 와인이 탄생할 잠재성이 농후한 해였지만 필자가 높은 점수를 준 2015년 빈티지 레드 와인과 화이트 와인은 적당한 응축도를 유지하면서 화려한 과일 향을 경쾌하게 담아냈다.
이 모든 조건을 감안해 2017년에 출시한 최고의 나파밸리와 소노마산 와인으로 브라이언트 패밀리 빈야드 카베르네 소비뇽 나파밸리 2014를 선정했고, 아낌없이 100점을 주었다.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위풍당당하며 정교한 짜임새를 갖춘, 나파밸리 레드 와인의 교본과 같은 와인이다. 여운에서 전해지는 에너지와 깊이감 또한 상당하다. 꽤 비싼 가격이지만, 그만큼 품질과 완성도가 뛰어나다. 1년 전 와이너리에서 시음했을 때 느낀감동의 순간이 다시 떠오른다.
필자가 꼽은 상위권 와인은 모두 나파밸리의 카베르네 품종으로, 전체적으로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가격이 좀 더 낮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비교적 고가임에도 대부분의 와인이 잘 팔려나간다. 부끄러운 일이지만, 최고급 나파밸리 와인은 비싸다는 인식이 잘 받아들여지는 듯하다. 소노마는 사정이 약간 달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우수한 와인을 찾아볼 수 있다. 8위에 오른 리토레이 피노 누아 더 헤이븐 빈야드 2015 와인은 병당 약 125달러. 그러나 워낙 소규모로 생산해 만나기가 쉽지 않다. 당신도 가까운 미래에 아래 와인을 즐겨볼 기회가 있기를 빈다. 2017년 전 세계 최고 와인 10선과 달리 여기에 선정한 와인은 순전히 품질 기준이고 가격 요인은 배제했음을 다시금 강조한다. 




1 브라이언트 패밀리 빈야드 카베르네 소비뇽.   2 피터 마이클 오크빌 오 파라디.   3 스크리밍 이글.

Bryant Family Vineyard Cabernet Sauvignon Napa Valley 2014
풍부한 아로마, 특히 블랙베리와 신선한 버섯, 블랙커런트, 꽃 향이 생생하다. 풀 보디 와인으로, 단단히 뭉친 실크 느낌의 타닌과 함께 잔향과 여운이 길게 이어진다. 1950~1960년대의 위대한 나파밸리 레드 와인을 떠올리게 한다. 2025년에 최상의 맛을 선사하겠지만 지금 마셔도 좋다. 브라이언트 역사상 최고의 와인.

Schrader Cabernet Sauvignon Napa Valley Beckstoffer Las Piedras Vineyards Colesworth 2014
돌과 홍차 풍미, 더불어 블랙베리와 블루베리의 신선한 과실미까지 느껴지는 경이로운 와인이다. 대단히 촘촘하고 밀도가 높지만 절제되어 있고, 경쾌함도 갖춘 풀 보디 와인. 균형미가 환상적이다. 슈레이더에서 만든 최고의 와인 중 하나로 매그넘 사이즈만 출시했다.

Colgin Cellars Cabernet Sauvignon Napa Valley Tychson Hill Vineyard 2014
달콤한 타바코 향과 장미 꽃잎, 버섯, 라즈베리와 블랙커런트 같은 검은 과일 향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아로마. 감귤류 향도 풍긴다. 견고하면서 벨벳처럼 부드러운 타닌감이 세련되게 펼쳐지는 풀 보디 와인이다. 상당히 묵직하고 훌륭한 맛. 카베르네 소비뇽의 순수함(95%)이 매혹적이다.

Screaming Eagle Napa Valley 2014
블랙베리, 블랙커런트, 꽃 향이 어우러진 아찔한 향기. 장미 꽃잎의 여운도 느껴지는 유혹적인 와인이다. 혀끝에서 피어난 향이 수분간 지속된다. 미디엄과 풀 보디 와인의 중간 정도로 타닌은 대단히 세련되고 섬세하다. 여성적이면서도 야성적이어서 예측을 불허한다. 2021년에 더 맛이 좋아질 것이다.

Abreu Napa Valley Madrona Ranch 2014
향으로 승부하는 와인. 블랙베리, 타르, 진한 버섯, 꽃 향이 매력적이다. 대단히 부드럽고 정제된 풀 보디 와인으로 맛도 황홀하기 그지없다. 농밀하면서 여운이 길고 생생하다. 카베르네 소비뇽(56%)과 카베르네 프랑(27%), 프티베르도(9%), 메를로(8%)를 블렌딩했다.

Peter Michael Winery Napa Valley Oakville Au Paradis 2014
철과 진흙, 블랙커런트 향이 그윽하다. 미세하게 구리 동전과 스테이크 향도 느껴지다 이내 꽃향기와 요오드, 굴 껍데기 향이 이어진다. 블랙커런트의 진한 풍미와 풍부한 과즙, 진짜 고기 맛이 느껴지는 풀 보디 와인. 뒷맛에선 다크 초콜릿과 오렌지 껍질 향이 감지된다. 긴 여운과 풍미가 돋보인다. 2013년 빈티지를 잇는 빼어난 걸작.

Continuum Napa Valley Sage Mountain Vineyard 2014
블루베리, 블랙커런트, 세이지, 민트가 어우러진 아로마가 인상적이며 연필심과 흑연 향기도 난다. 섬세한 타닌의 맛이 서서히 농익은 아름다운 과일 향으로 변모하는 풀 보디 와인. 2022년에 마시면 최상이겠지만, 당장 마셔버리고 싶어 묵히기 어려운 와인이다. 질감과 구조감 면에서 위대한 1970년대 몬다비 와인을 연상시킨다.




4 렘 셀러스 파렐라 빈야드.   5 리토레이 피노 누아 더 헤이븐 빈야드.   6 폴 홉스 카베르네 소비뇽 오크빌 벡스토퍼 투 칼론.

Littorai Pinot Noir Sonoma County Sonoma Valley Sonoma Coast The Haven Vineyard 2015
중국 향신료와 간장, 검은 과일 향의 조화가 탁월한 아로마. 믿기지 않을 정도의 깊이와 강렬함을 갖춘 풀 보디 와인이다. 끝 맛은 짜릿하고 돌과 미네랄, 향신료 느낌이 은은하며 존재감이 확실하다.

Realm Cellars Napa Valley Farella Vineyard 2014
블랙베리, 저민 버섯의 축축한 흙 향기와 함께 은은하게 깔리는 요오드 향까지, 강렬하면서 매혹적이다. 벨벳처럼 부드럽고 층위가 다양한 풀 보디 와인으로 믿기 힘든 깊이감과 함께 긴 여운을 남긴다. 쿰스빌 포도밭의 마법. 1975년산 라미숑 오브리옹에 대한 나파밸리의 응답이랄까.

Paul Hobbs Cabernet Sauvignon Napa Valley Oakville Beckstoffer To Kalon 2014
중국 향신료와 달콤한 타바코 향, 인센스, 블랙베리의 향이 놀랍도록 그윽하다. 풀 보디 와인이지만 치밀하고 절제되어 있다. 이미 꿈의 와인으로 등극했지만 세월과 더불어 훨씬 훌륭해질 것이다. 

 

에디터 이재연(jyeon@noblesse.com)
제임스 서클링(James Suckling)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