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VE FUN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18-04-18

HAVE FUN

디자이너들이 런웨이에 펼쳐놓은 재치 있는 해석과 새로운 가능성을 해독하는 건 컬렉션을 지켜보는 큰 재미다. 이번 시즌 기억해두면 좋을 트렌드 키워드 10가지를 꼽았다.

1. HEAD TO TOE, WHITE
이번 시즌에는 ‘올 화이트’ 룩이 눈에 띄는데 그 어떤 룩도 비슷한 스타일링이 없다는 것이 재미있다. 터틀넥과 더블브레스트 슈트로 여유로운 슈트 스타일을 연출한 닥스, 굵은 짜임의 니트 집업 재킷과 와이드 팬츠를 매치해 소재의 차이로 심심하지 않은 룩을 선보인 살바토레 페라가모, 화이트 데님 소재의 블루종과 팬츠를 더해 깔끔한 데님 룩을 완성한 벨루티까지, 화이트만으로 이렇게나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화이트 컬러를 겁내지 말자. 우리는 본래 백의민족이니까.






2. DAD’S SUITS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헐렁한 재킷과 펄럭거리는 와이드 팬츠, 아빠의 젊은 시절 사진에서 본 듯한 낙낙한 실루엣의 슈트가 눈에 띈다. 주목할 만한 건 상·하의의 패턴과 색이 같지 않은, 자연스러운 콤비룩이 주를 이룬다는 사실. 톤온톤 스타일링을 완성한 우영미와 이.타우츠, 파스텔톤의 완벽한 컬러 조합을 선보인 드리스 반 노튼의 룩은 도무지 흠잡을 데가 없다. 쉬워보여도 엄청난 패션 센스가 필요한 스타일로, 아빠 옷을 빌려 입은 느낌을 내지 않으려면 소매와 팬츠의 길이를 본인에게 딱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3. PINK IS THE NEW BLACK
핑크의 활약은 이번 시즌에도 계속된다. 몇 시즌 연속 키 컬러로 떠오르더니 아예 머리부터 발끝까지 핑크로 무장한 룩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역시 남자는 핑크지’라는 우스갯소리가 유행할 정도. 하늘거리는 소재의 새먼 핑크 컬러 슈트를 선보인 에르메네질도 제냐, 셔츠부터 타이까지 핑크 컬러로 통일한 테일러링 슈트를 제안한 톰 포드가 대표적이다. 핑크가 어렵게 느껴진다면 채도가 낮은 핑크 컬러를 부드러운 뉴트럴 컬러와 조합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스타일링을 완성한 벨루티와 네이비 컬러 팬츠, 화이트 셔츠와 핑크색 재킷을 매치해 부담스럽지 않게 핑크 컬러를 활용한 던힐의 스타일링을 참고할 것.






4. ALWAYS CHIC, TRENCH COAT
클래식은 영원하다 했던가. 트렌치코트는 매년 돌고 도는 트렌드 속에서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며 매 시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데 그럼에도 언제나 새로운 디자인을 만날 수 있는 것은 디자이너의 노력 덕분이다. 셔츠부터 라운드넥 티셔츠까지 이너의 제한이 없지만 칼라와 견장 등 특유의 디테일 덕에 어떠한 제품을 입어도 시크한 연출이 가능하다. 뒤집어 입은 듯한 디자인의 알렉산더 맥퀸, 과감히 칼라를 생략한 보스 맨, 최소의 디테일만 남긴 이.타우츠 등 많은 디자이너가 재해석한 트렌치코트가 눈길을 끌었다.






5. TAILORING MIXED WITH SPORTSWEAR
몇 시즌째 이어진 스포티즘의 영향으로 뻔할 수밖에 없을 것 같은 슈트 스타일링에서도 새로운 변화가 감지됐다. 바로 테일러링 슈트와 스포츠웨어의 매치. 많은 컬렉션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는데 에르메스, 베르사체, 지 제냐의 스타일링은 슈트와 스포츠웨어를 조합한 실용적인 모범 답안이다. 슈트, 후디드 재킷, 스니커즈의 익숙한 조합이지만 컬러와 패턴, 소재의 차이로 얼마든지 새로운 스타일링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실용성과 스타일을 두루 만족시키는 스타일링이란 이런 게 아닐까.






6. REMEMBER, GORPCORE!
놈코어에 이어 고프코어를 주목해야 할 때다. 아노락 점퍼, 바람막이 점퍼, 레인코트, 낚시 조끼 등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나올 법한 디자인의 아이템을 무심하게 입는 스타일을 뜻하는 고프코어가 이번 시즌 중요한 키워드로 떠오른 것. 조금 더 멋지고 세련되게 입는 것이 스포티즘과 애슬레저 트렌드였다면, 고프코어의 경우 아웃도어 아이템을 그냥 ‘아웃도어처럼’ 입는 것이 포인트다. 여기서 잠깐, 고프코어(GORP+core)의 고프는 그래놀라(granola), 귀리(oat), 건포도(raisin), 땅콩(peanut)의 머리글자를 딴 약자로 트레킹이나 캠핑을 즐길 때 먹는 견과류 간식을 뜻하는데 아웃도어 의류를 지칭하는 의미로도 통용된다. 패션에 민감한 독자라면 이번 시즌을 기점으로 꼭 기억해야 할 단어.






7. VERTICAL STRIPES
마린 룩의 영향으로 여름만 되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가로 줄무늬. 하지만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패턴은 세로 줄무늬다. 하이더 아커만은 서로 다른 굵기와 방향의 다양한 세로 줄무늬를 섞은 날렵한 실루엣의 테일러링 슈트를 선보였고, 세루티 1881은 서로 다른 세로 줄무늬의 재킷과 팬츠를 매치해 캐주얼한 세퍼릿 룩을 완성했다. 온몸으로 줄무늬를 외치는 룩이 부담스럽다면 매 시즌 새로운 스타일링을 제안하는 프라다의 룩처럼 서로 다른 컬러의 스트라이프를 레이어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8. TECHNICAL FABRICS
새로운 소재에 대한 집념으로 완성한 패션 하우스의 테크니컬 패브릭은 컬렉션의 백미 중 하나다. 이번 시즌 역시 새로운 디테일만큼이나 다양한 테크니컬 패브릭의 활용이 두드러졌다. 스포티 무드가 강하게 느껴진 에르메스는 구김이 적고 내구성이 우수한 폴리에스테르와 내열성이 강한 폴리아미드를 결합한 투알브라이트(toilbright) 소재를 컬렉션 전반에 걸쳐 풀어냈고, 섬 여행에서 영감을 받은 루이 비통은 스쿠버다이빙과 서핑에서 힌트를 얻어 네오프렌을 덧댄 독특한 양가죽 소재의 아이템을 소개했다. 해양 스포츠를 테마로 풀어낸 지 제냐는 자사의 패브릭 팩토리 라니피치오 제냐에서 개발한 익스클루시브 테크메리노 소재로 가정에서 물세탁이 가능한 테크메리노TM 워시 앤고 수트를 선보였다.






9. FANCY HAWAIIAN SHIRT
하와이안 셔츠의 인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하지만 햇빛 가득한 해변가가 아닌 이상 총천연색을 아낌없이 쓴 화려한 프린트의 이 옷을 일상에서 소화하려면 용기만큼 센스가 필요한 것이 사실. 과도한 시선을 피하고 싶다면 아미와 산드로의 룩처럼 컬러 액세서리는 배제하고 톤 다운된 컬러와 심플한 디자인의 아이템을 선택할 것을 추천한다. 단정한 테일러링 슈트에 셔츠를 매치해 살짝 노출시킨 폴 스미스의 스타일링이라면 실생활의 슈트룩에도 부담 없이 적용할 수 있을 것 같다.






10. NEW WORKWEAR
점프슈트가 주목해야 할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점프슈트는 주로 기능성과 활동성이 요구될 때 활용해온 디자인으로 작업복 이미지가 강한 아이템이지만 이번 시즌 런웨이에서는 디자이너의 감각을 더해 작업복 느낌을 덜어낸 멋스럽고 세련된 룩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 특히 톤온톤 스타일링을 보여준 드리스 반 노튼과 강렬한 프린트의 셔츠와 레이어링해 포인트를 준 프라다의 스타일링이 인상적이다. 벨트와 스티치 디테일로 자칫 심심해 보일 수 있는 단점을 보완해 점프슈트 본연의 매력을 살린 보스 맨도 빼놓을 수 없다.

 

에디터 정진원(jinwonjeong@noblesse.com)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