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시 트렌드를 이끄는 대표 브랜드?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4-05-17

걸리시 트렌드를 이끄는 대표 브랜드?

리본 코어부터 걸리시 패션까지! 트렌드를 이끄는 브랜드 ‘시몬 로샤’에 대한 아홉 가지 정보들을 모두 모았다.

몽환적인 매력으로 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걸리시 트렌드의 선두 주자가 된 브랜드는 바로 ‘시몬 로샤’. 블랙핑크의 제니부터 빌리 아일리시까지 다양한 셀럽들의 선택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에이치앤엠, 몽클레르, 장 폴 고티에, 크록스 등 브랜드와의 협업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동화 속 주인공의 옷처럼 신비로운 매력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시몬 로샤’에 대한 아홉 가지 정보를 모두 모았다.





Simone Rocha
John Rocha
센트럴 세인트 마틴


 로맨틱 패션의 선두에 선 브랜드 
1993년 영국 패션 어워드에서 올해의 디자이너로 선정된 패션디자이너 ‘존 로샤’의 딸, ‘시몬 로샤’가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이끌어 가는 브랜드가 있다. 그녀가 2010년 센트럴 세인트 마틴 졸업 후, 론칭한 브랜드 시몬 로샤는 2011F/W 런던 패션 위크에서 첫 컬렉션을 선보였다. 진주, 리본, 레이스, 메시, 그리고 꽃 패턴을 브랜드의 시그니처로 활용한 디자인으로 첫 컬렉션을 마치는 것과 동시에 영국의 ‘도버 스트릿 마켓’과 프랑스의 ‘콜레트’ 등 유명 편집샵에서 판매가 시작되며 브랜드 론칭 시작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2016년에는 아버지 존 로샤를 이어 시몬 로샤도 올해의 디자이너상을 수상하며 로맨틱 패션의 선두에 선 브랜드로 자리를 잡았다.





@jennierubyjane
Simone Rocha 23F/W




@billieeilish, @cartier
@billieeilish, @cartier
@billieeilish, @cartier


 셀럽들의 사랑을 받다 
리본, 발레, 걸리시 등 몽환적이고 사랑스러운 무드의 패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브랜드 중 하나인만큼 셀럽들의 의상으로도 선택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블랙핑크 제니는 2023 파리 앵콜 콘서트에서 솔로곡 ‘You & Me’ 무대 의상으로 블랙 원피스에 더해진 리본 디테일들이 돋보였던 23F/W 컬렉션을 입으며 리본 코어 룩을 완성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2023년 대규모 패션 자선 파티 ‘멧 갈라’에서 크리스털 장식이 수작업 된 시몬 로샤 커스텀 드레스를 입으며 화제를 모았다.





시몬 로샤, H&M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H&M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몽클레르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몽클레르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몽클레르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몽클레르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크록스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 크록스 협업 컬렉션




시몬 로샤의 24S/S 장 폴 고티에 컬렉션
시몬 로샤의 24S/S 장 폴 고티에 컬렉션


 끝없는 브랜드 협업 컬렉션 
대중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기게 된 첫 브랜드 협업은 ‘H&M’과 함께한 컬렉션이다. 시몬 로샤는 첫 협업으로 여성복, 남성복 그리고 아동복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디자인을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브랜드 첫 남성복 컬렉션까지 공개하며 시몬로샤 브랜드를 사랑하는 매니아 층의 폭을 넓혔다. 이후, ‘하나의 하우스, 다양한 목소리’라는 모토로 8개의 협업을 공개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 프로젝트에 2018년부터 2020년도까지 무려 4번의 협업 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로맨틱한 무드와 스포티한 무드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디자인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크록스와 2번의 협업을 진행하며 진주와 크리스털 장식을 더한 클로그, 사이렌, 퀵 테일 디자인을 출시했다. 가장 강력했던 협업 컬렉션은 단연 장 폴 고티에의 6번째 게스트 디자이너로 선보였던 24S/S 오트 쿠튀르 컬렉션. 로맨틱함의 절정을 보여준 시몬 로샤의 장 폴 고티에 컬렉션에서는 장 폴 고티에의 대표적 아카이브인 코르셋부터 원뿔 모양의 콘 브라 디자인, 세일러복을 연상하게 하는 모자 아이템을 활용해 실루엣에 변주를 주어 컬렉션 룩을 더욱 리듬감 있게 만들었다. 

 

에디터 정다은(jde@noblesse.com)
사진 SNS 및 홈페이지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