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과 랄프 로렌 컬렉션의 특별한 만남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FASHION
  • 2023-04-03

정려원과 랄프 로렌 컬렉션의 특별한 만남

친절함과 단단함, 채움과 비움의 균형을 맞출 줄 아는 배우 정려원이 랄프 로렌 컬렉션과 함께 보낸 하루.

플레이티드 실크 더블브레스트 V넥 카디건, 저지 스커트, 카프스킨 라이딩 부츠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피마 코튼 저지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코튼 브로드클로스 셔츠, 실크 팬츠, 바케타 레더 RL 벨트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리넨 보일 셔츠, 울 팬츠, 카프스킨 트렌치 벨트, 가죽 플랫폼 샌들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실크 & 캐시미어 페어아일 베스트와 크레이프 드 신 셔츠, 워시드 새틴 쇼츠, 버니시드 카프스킨 부티, 카프스킨 RL 톱 핸들 백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오늘 촬영은 어땠나요? 마음에 든 의상을 꼽으라면? 화보 촬영은 언제나 즐거워요. 예쁘게 꾸미고 멋진 옷도 입고, 기분이 좋죠. 의도한 대로 사진이 잘 나온 것 같아 만족스러워요. 의상은 화이트 셔츠와 팬츠가 가장 마음에 듭니다. 누가 입어도 실패하기 어려운 조합이지만, 쉽게 더러워지는 만큼 실제로 입고 다니긴 힘들죠. 하지만 오늘 촬영을 계기로 과감히 도전해보려고요. 슬릿 디테일의 네이비 롱 스커트도 기억에 남네요. 제 옷장엔 없는 스타일인데, 괜찮았나요?
그럼요. 촬영하는 내내 랄프 로렌과 려원 님이 왠지 닮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아름다움을 과시하기보다는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추구한달까요. 정확히 보셨어요.(웃음) 브랜드가 잘 드러나지 않고 유행을 타지 않는, 전시장 나들이부터 외부 미팅까지 어느 자리에나 어울리는 옷을 좋아해요. 랄프 로렌이 바로 그렇죠. 클래식이라는 단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브랜드예요.
2010년경 주변에서 너나 할 것 없이 려원 님을 따라 하던 기억이 있습니다. 히피스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이른바 ‘려원 스타일’이죠. 다만 취향은 계속 변하니까요. 이전보다 활용이 잦아진 아이템이 무엇인지, 그중 랄프 로렌의 아이템도 있는지 궁금합니다. 헤어스타일을 제외하곤 많이 바뀌었어요. 당시엔 하늘하늘한 원피스를 자주 입었고, 심플한 이너에 화려한 아우터를 자주 매치했죠. 2015년 전후 깔끔한 스타일링에 눈이 가면서 랄프 로렌과 더욱 가까워졌고요. 특히 스웨터는 컬러별로 갖고 있어요. 덧붙이면, 랄프 로렌 컬렉션의 드레스도 무척 아름다워요. 지난해 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은은하게 존재감을 드러내는 드레스를 찾았는데, 고르고 보니 랄프 로렌 컬렉션이더군요.
영화제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지난해 10월 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로 런던 국제영화제와 샌디에이고 국제영화제에 다녀오셨습니다. 해외 영화제 참석은 처음인 만큼 소감이 남달랐을 것 같아요. 배우로서 동기부여도 됐을 테고요. 이른 시간에 상영했는데도 많은 분이 작품을 보러 와주셨어요. 무대 인사를 할 때 친한 친구처럼 고생했다며 꼭 안아준 관객이 있었는데 그런 환대가 신선했고, 감사했습니다. 또 런던 국제영화제에서 만난 어느 영화계 관계자는 내년엔 런던 대신 비슷한 시기에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나가고 싶다고 하더군요. 한국 영화계의 달라진 위상을 실감한 순간이었죠. 국내에 머물렀던 시야를 넓힌, 동시에 제가 속한 곳을 더 소중히 여기게 된 좋은 경험이었어요.
영화제 이후 모처럼 재정비 시간을 가졌죠. 지난겨울을 어떻게 보냈나요? 예전에는 쉴 때면 다음 일을 준비해야 한다는 압박감 같은 게 있었어요. 하지만 이번엔 인간 정려원을 위한 시간으로 채웠습니다. 오랜 취미로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지난해 9년 정도 사용한 작업실을 떠나 여러 곳을 다니며 새 작업실을 구했는데, 너무 좋았어요. 천천히 거닐며 동네 분위기도 살피고, 커피숍에 앉아 오가는 사람들의 옷차림도 관찰하고. 심심하지만 심심하지 않더군요. 그러면서 새삼스럽지만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달았어요.
필요한 건 채웠나요? 현재진행형이에요. 개인으로선 스스로 더 믿고 사랑해주려 합니다. 돌이켜보니 제가 제 편이었던 적이 별로 없었어요. 주로 남의 편에 서 왔는데, 저도 모르게 쉬운 길을 택한 게 아니었나 싶어요. ‘Kind, but not Soft.’ 평소 자주 되뇌는 말처럼 친절하되 무르지 않게 살아보려 해요. 배우로선 그간 <검사내전>,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등 법정물을 많이 소화했는데, 기회가 되면 지난겨울처럼 잔잔한 이야기가 담긴 작품으로 인사드리고 싶습니다.
새로운 모습 기대할게요. 아, 새 작업실에서 무엇을 그릴지는 정했나요? 주로 속상할 때, 말 못 할 이야기가 있을 때 그림을 그렸는데요. 문득 ‘작업을 위해 스스로 아파지기를 기다리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새로운 공간에선 새 마음으로 그려보려 해요. 스스로 치유하는 목적이 아닌, 누가 봐도 기분 좋아질 만한 그런 그림을요.





실크 저지 오프숄더 스웨터와 실크 스커트, 카프스킨 라이딩 부츠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실크 트윌 트렌치코트와 실크 쇼츠, 카프스킨 라이딩 부츠, 카프스킨 RL 톱 핸들 백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터서 실크 롤넥 스웨터와 워시드 새틴 스커트,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로즈 골드 소재 스터럽 브레이슬릿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실크 블렌드 트위드 재킷과 베스트, 쇼츠, 카프스킨 라이딩 부츠, 카프스킨 스트랩의 RL888 워치 모두 RALPH LAUREN COLLECTION.

 

에디터 황제웅(jewoong@noblesse.com),이주이(jylee@noblesse.com)
사진 이세형
헤어 이순철(순수)
메이크업 최다솜(우선)
스타일링 이윤미(브랜드엘)
어시스턴트 김유정(인턴)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