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의 가치를 담은 예술 프로젝트 - 노블레스닷컴

Latest News

    ARTIST&PEOPLE
  • 2022-04-14

상생의 가치를 담은 예술 프로젝트

현대백화점, 스타필드, 갤러리아 등 우리나라 백화점과 긴밀히 협업하는 초이스아트컴퍼니의 최윤희 대표.

초이스아트컴퍼니 최윤희 대표.

요즘 미술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자연스럽게 미술에 대한 접근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윤희 대표님이 보기에 현재 미술 시장의 모습과 이를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이전과 어떻게 다르다고 생각하시나요?
확실히 최근 1~2년 동안 우리나라 미술 시장이 참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느껴요. 컬렉터의 연령층도 한층 낮아졌죠. 그러면서 예술을 소장하는 것의 의미가 그전과는 여러 방면에서 달라졌다고 봅니다. 저는 주로 메종 갤러리아 VIP 라운지라든지 기업 혹은 개인의 예술 컨설팅을 진행하며 판교 현대백화점, 스타필드 고양·하남·코엑스에서 전시와 ‘상생아트페스티벌’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그곳에서 제가 만나는 분 혹은 작품에 관심을 보이는 대중을 살펴보면 이전과는 연령이나 취향, 예술을 보는 눈 등이 확실히 달라졌다는 것을 체감합니다.
대체로 ‘미술 작품은 고결한 것’이라는 생각에 전시를 위해 마련한 특별한 공간에서 감상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데, 백화점이나 쇼핑몰에서 대표님이 선보인 전시나 프로젝트는 그러한 고정관념을 무너뜨린 것 같아요.
사실 백화점이나 쇼핑몰이라고 하면 우리가 기대하는 게 있잖아요. 그곳에서 모든 물건을 구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 같은 것 말이에요. 생각해보면 그곳에서 작품을 사는 건 당연한 일인데, 그동안 본격적으로 시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새롭게 느끼는 상황인 거죠. 아무래도 공간 자체가 크고, 출품하는 작품 수도 많고, 크기가 작은 것부터 대형 작품까지 다양하므로 온전히 작품 전시를 목적으로 만든 공간인 갤러리와는 감상의 진폭이 다를 수밖에요. 또 전시를 보러 오는 게 아니라 쇼핑하러 오신 분들이 어떻게 보면 또 ‘관람객’이 되는 거잖아요. 불특정 다수에게 작품을 감상하고 소장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리는 거예요. 그동안 작품을 구매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일련의 과정이 있었어요. 사실 좀 많이 복잡합니다. 그렇지만 백화점이나 쇼핑몰에서는 내게 좋은 작품, 오랫동안 즐기고 싶은 작품을 온전히 내 것으로 만들면서 다른 사람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아도 됩니다. 또 작품을 바로 집으로 가져갈 수도 있죠. 자연스러운 소비를 추구하는 공간이라 가능한 얘깁니다. 그래서 늘 흥미로워요. 고되지만 재미있고요.





초이스아트컴퍼니는 최근 서울대학교와 협업해 다양한 아트 상품을 출시했다.

그런 새로운 형태의 전시, 즉 백화점과 쇼핑몰에서 진행한 프로젝트는 어떤 방향성을 갖고 있나요? 이를 통해 미술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한 말씀 부탁드려요.
스타필드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 상생아트페스티벌을 통해 이야기해볼게요. ‘상생’이란 의미 자체가 ‘함께 살아가기’잖아요. 선뜻 공간을 내준 몰과 브랜드, 그곳에서 전시하는 작가를 비롯한 미술계 전체가 유기적으로 얽혀서 잘 굴러가고 또 잘 살아가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요. 그중에서도 작가들의 위상과 그들과의 관계가 무척 중요할 수밖에 없는데, 우리나라에 미술대학이 얼마나 많아요. 힘든 길인 줄 알면서도 뜻한 바를 이루기 위해 고된 수행을 마다하지 않는 이들이 바로 작가입니다. 저는 특히 학업을 막 마친 작가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들에겐 전시 기회를 잡는 게 하늘의 별 따기나 다름없잖아요. 그래서 서울대학교와 홍익대학교 등 우리나라 최고 미술대학과 협업하며 작가 추천도 받죠. 그렇게 추천받은 작가들, 소위 신진 작가들을 제가 기획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에게 선보이고 대중이 이에 화답하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작품 소장으로 이어지면, 그게 바로 상생이겠죠. 기획자와 브랜드는 그런 과정이 이뤄질 장소를 마련하면서 그 역할을 다한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아무래도 다른 입점 브랜드와의 위치 조율이나 전시 디스플레이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맞아요. 기본적으로 상업 공간이기 때문에 소비자의 동선을 지켜야 하고, 안전성을 반드시 확보해야 해요. 그래서 이런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는 공간을 자주 찾아 사람들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유동성 부분을 체크하고, 주변 상권을 침해하지 않고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춰요. 쉽지 않죠. 그렇지만 결국 함께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프로젝트인 만큼 작품에 이끌려 쇼핑으로 이어질 수도, 쇼핑에 이끌려 작품 감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최적의 방식을 찾아나갑니다.
마지막으로 그런 프로젝트를 어떠한 레벨까지 이끌어가고 싶으신지 궁금합니다.
아직 외국에선 이렇게 백화점 같은 쇼핑의 중심지가 본격적인 전시 장소로 변모한 사례가 많지 않은 것 같아요. 당연히 기회가 된다면 이런 프로젝트를 외국에서 진행해보고 싶어요.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계획은 해외의 신진 작가를 소개하는 겁니다. 지난 2021년, 백신 접종과 함께 팬데믹 사태가 조금 사그라질 것으로 전망하던 때 교류하고 이야기를 나눈 일본과 유럽의 미술학교가 있는데 어떻게 보면 거의 보류 상태죠. 하루빨리 상황이 좋아져서 외국의 훌륭하고 신선한 작가들을 국내 미술 시장에 소개하고 싶습니다.

 

에디터 정송(song@noblesse.com)
사진 이현정(인물)

관련 기사

페이지 처음으로